전체메뉴
‘호텔 델루나’ 이지은, 여진구를 이도현으로 의심 ‘당황’
더보기

‘호텔 델루나’ 이지은, 여진구를 이도현으로 의심 ‘당황’

뉴스1입력 2019-08-24 23:01수정 2019-08-24 2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호텔 델루나’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호텔 델루나’이지은이 여진구의 존재에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24일 오후 9시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오충환)에서는 월령수의 꽃잎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날 구찬성(여진구 분)은 장만월(이지은 분)에게 산체스(조현철 분)의 여자친구가 죽은 사람들의 다리를 건너고 있다는 사실을 들었다.


저승으로 가는 다리는 49일 동안 건너며 이승에서의 기억을 하나씩 지워간다고 했다. 장만월은 “내가 다리를 건너게 되면 많은 것들이 사라지게 되겠지만 마지막까지 너는 지킨다”며 “마지막 한 걸음이 끝날 때까지 너를 기억할게”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에 구찬성은 “1300년 내공이 있으니까 당신은 잘할 수 있을 거다”며 장만월을 믿겠다고 말했다. 어떤 기억을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장만월은 “구찬성 네가 나를 걱정했던 개똥 같은 일들을 기억하겠다”며 “그 잘난 척은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서희(배해선 분)는 200년 만의 한을 풀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고 했다. 원수 집안의 장례식장을 찾은 최서희는 그곳에서 그 집안의 자손이 아직 남아있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구찬성은 절망에 빠진 최서희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장만월이 선물해준 호피 무늬 양복을 입고 나타났다. 최서희의 기분 전환을 위해 애쓰는 모습을 지켜본 장만월은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구찬성을 찾아간 장만월은 “백두산 호랑이보다 더 멋있었다”며 “훌륭한 호텔리어야”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을 다친 산체스를 찾아간 장만월은 다양한 조언을 해주었다. 산체스에게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산체스 같은 슬픈 일이 생기면 잘 위로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산체스에게 장만월이 사과하기 위해 찾아갔다는 사실을 들은 구찬성은 착해졌다고 칭찬을 해 장만월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장만월은 황천길로 아이를 찾으러 간 구찬성을 찾으러 갔다. 구찬성이 무사하다는 사실에 안도한 장만월은 그의 품에 안겼다. 구찬성을 품에 안은 장만월은 고청명(이도현 분)이 떠올랐다.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너 누구야”라며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이다. 매주 토, 일요일 9시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