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릉서 호우경보 속 실종된 모자 중 어머니 숨진 채 발견
더보기

강릉서 호우경보 속 실종된 모자 중 어머니 숨진 채 발견

뉴시스입력 2019-08-16 08:50수정 2019-08-16 0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색대 이틀째 아들 찾는 중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몰고 온 많은 비로 호우경보가 내린 강원도 강릉에서 계곡물에 휩쓸려 실종된 모자 가운데 어머니 조모(6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께 강릉시 왕산면 조씨가 운영하는 펜션에서 2㎞ 가량 떨어진 계곡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들 나모(37)씨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수색대는 하류로 수색 범위를 넓혀 나씨를 찾는 데 힘을 모으고 있다.

조씨 모자는 지난 15일 오후 9시께 펜션 주변을 둘러보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조씨의 펜션이 있는 강릉 왕산면은 높은 산과 계곡으로 둘러싸인 지역으로 수위가 올라가 올해 첫 방류를 시작한 오봉저수지 오봉댐의 상류에 위치한 곳이다.

강릉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지난 14일 오후 9시부터 15일 11시까지 160.5㎜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강릉=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