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야스쿠니에 아베 봉납·日의원 집단방문 비판
더보기

중국, 야스쿠니에 아베 봉납·日의원 집단방문 비판

뉴시스입력 2019-08-16 00:34수정 2019-08-16 0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정부는 15일 일본 패전일을 맞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초당파 의원들이 전범을 합사한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공물을 내거나 집단으로 찾은데 대해 비판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 관해 “일본 측의 소극적인 동향에 유의하고 있다. 일부 정계 요인의 역사에 대한 잘못된 태도가 투영됐다”고 질책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이어 “중국 측은 야스쿠니 문제에서 그간 일본 측에 대해 표명해온 자세와 약속을 확실히 지키고 실제 행동으로 아시아 이웃국가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으라고 촉구한다”고 언명했다.


다만 화춘잉 대변인은 야스쿠니 신사와 관련해 그간 반드시 언급해온 “일본의 잘못된 행태에 단호히 반대한다”는 표현을 이번에는 사용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는 근래 들어 정상화한 중일 관계를 반영해 강도 높은 비판의 톤을 다소 낮춘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

중일은 양국 관계의 완전한 회복을 상징하는 것으로 기대하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내년 봄 일본 국빈방문을 향해 긴밀히 조정작업을 펼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