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평화경제’의 꿈, 北 비핵화 없이는 발도 못 뗀다
더보기

[사설]‘평화경제’의 꿈, 北 비핵화 없이는 발도 못 뗀다

동아일보입력 2019-08-16 00:00수정 2019-08-16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8·15 경축사에서 “해방 직후 한 시인이 꿈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아직 이루지 못했다”며 그동안 수없이 강조해온 ‘신(新)한반도 체제’ 구상을 자강(自强)의 길로 제시했다. 남북 평화와 통일은 경제적 이익과 분단비용 절감을 가져오는 것은 물론 저성장과 저출산·고령화의 해답까지 찾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에게 남북관계는 우리나라에 닥친 모든 위기와 곤경을 풀어줄 만능의 열쇠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 구축’을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부어 새로운 한반도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평화경제를 위한 남북협력을 가능하게 할 기초이며 핵심 전제조건인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선 ‘임기 내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 이외엔 그 어떤 강한 의지도, 실행전략도 제시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달 초에도 “평화경제가 실현되면 단숨에 일본을 따라잡을 수 있다”고 했지만, 북한은 그 다음 날 “차라리 맞을 짓을 하지 말라”며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그런 북한에 보내는 메시지는 매우 조심스러웠다. 문 대통령은 이젠 일상화된 북한의 도발을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이라고 했고, 북한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불만스러운 점이 있어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오히려 북한을 자극해선 안 된다는 듯 “여전히 대결을 부추기는 세력이 국내외에 적지 않다”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로 남지 않길 바란다”고 안보를 우려하는 우리 내부를 겨냥했다.

이런 문 대통령 인식은 이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신념이 됐다. 그 신념을 탓할 수는 없지만 그것이 편의적 낙관론에 기댄 것이라면 몽상일 뿐이다. 문 대통령은 북-미 실무협상 개최가 ‘가장 중대한 고비’라며 그 고비만 넘으면 비핵화도 남북협력도 성큼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당장 비핵화도 무망한데 그런 비약적 진전이 어느 세월에 가능할지 의문이다. 냉철한 현실인식과 구체적 방법론이 없는 평화구상이 공허하고 위험해 보이는 이유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