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주택자였던 조국, 2017년 동생 전부인에 1채 매각
더보기

2주택자였던 조국, 2017년 동생 전부인에 1채 매각

황성호 기자 , 김동혁 기자 ,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8-15 03:00수정 2019-08-19 15: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관 후보자 검증]野 “다주택 비판 피하려 매매 의혹”
동생 전처 소유 또다른 빌라에 조국 후보자 모친 현재 월세 거주
부인-자녀 사모펀드에 10억대 투자… 당초 투자 약정금액은 74억 달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던 2017년 11월 부인 명의의 부산 소재 아파트 1채를 전(前) 제수씨에게 매각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야당에선 다주택자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14일 청와대가 국회에 제출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자료를 분석한 결과, 조 후보자 부인이 3억9000만 원에 매각한 부산 해운대구 경남선경아파트의 등기부등본엔 매입자가 조모 씨(51)로 기재돼 있다. 조 씨는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다. 조 후보자의 전 제수씨는 이혼 이후에도 조 후보자 가족과 부동산 거래를 해왔다. 실제로 조 후보자의 모친은 현재도 조 씨 소유의 다른 빌라에 보증금 1600만 원, 월세 40만 원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빌라의 임차인은 조 후보자의 부인이다.

조 후보자의 위장전입 정황도 포착됐다. 조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경력증명서엔 1999년 3월 1일부터 2000년 4월 30일까지 울산대 사회과학부 조교수로 근무한 것으로 돼 있다. 하지만 주민등록초본에 나타난 조 후보자의 주소지는 1999년 10월 7일 서울 송파구 풍납동 동아한가람아파트로 전입했다가 그해 11월 20일 다시 부산 해운대 경남선경아파트로, 2000년 2월 25일엔 서울 송파구 대림가락아파트로 이전했다. 야권에선 “서울에서 울산으로 수개월간 통근했을 가능성은 낮기 때문에 위장전입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 후보자의 부인과 자녀들이 100억 원 규모의 사모펀드에 70억 원 넘게 출자하기로 약정한 것도 눈길을 끈다. 조 후보자의 부인은 9억5000만 원을 사모펀드 회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운영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의 펀드에 2017년 7월 투자했다. 조 후보자의 두 자녀 역시 각각 5000만 원을 투자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출자증서에 따르면 당초 조 후보자의 가족이 출자하기로 약정했던 금액은 총 74억5500만 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규모가 100억 원 정도인 펀드에 조 후보자의 가족이 70%에 달하는 금액을 약정한 셈이다. 최초 약정금액을 어떻게 조달하려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황성호 hsh0330@donga.com·김동혁·최우열 기자
#문재인 정부#개각#조국#법무부 장관#다주택자#사모펀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