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실링이 남긴 상처[왕은철의 스토리와 치유]〈100〉
더보기

10실링이 남긴 상처[왕은철의 스토리와 치유]〈100〉

왕은철 문학평론가·전북대 교수입력 2019-08-07 03:00수정 2019-08-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년은 생일날 어머니한테 받은 10실링으로 친구들에게 한턱을 내기로 했다. 그는 가장 친한 친구 셋과 함께 카페에 들어가 아이스크림과 초콜릿과자를 주문해 먹기 시작했다. 친구들에게 그런 호의를 베풀고 있으니 왕자라도 된 것 같았다. 그러나 그 기분은 오래가지 않았다. 남루한 옷차림의 아이들이 창문 밖에서 그들을 부러운 눈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그 아이들은 유색인이었고 소년과 친구들은 백인이었다.

그 일은 소년에게 또 다른 사건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에디라는 이름의 유색인 아이가 그의 집에서 설거지와 청소를 하며 살았던 적이 있었다. 에디의 어머니는 그 대가로 매월 10실링을 우편환으로 받았다. 그는 생일이면 10실링을 받는데, 에디는 10실링 때문에 어머니와 떨어져 살았다. 그 생활이 너무 힘들었던지 에디는 두 달이 지난 어느 날 밤에 도망을 쳤다. 아침에야 그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이 풀숲에 숨어 있던 아이를 잡아 데려왔다. 그런데 에디에게 벌을 준 사람은 경찰이나 소년의 부모가 아니라 그 집에 하숙하고 있던 영국인이었다. 영국인은 에디가 자신의 토요일 아침을 망쳤다며 벌을 줘야 한다고 했다. 소년은 자기에게 자전거 타는 법을 가르쳐주고 잔디밭에서 레슬링을 하며 함께 놀던 동갑내기 에디가 가죽 채찍으로 종아리를 맞는 모습을 몰래 지켜보았다.

어른이 되려면 아직 멀었지만 세상은 소년이 보기에도 불공평했다. 백인 아이들이 아이스크림과 과자를 먹는 모습을 부러운 눈으로 지켜보던 유색인 아이들, 무자비한 채찍질에 눈물 콧물로 범벅이 된 에디. 10실링에 얽힌 두 일화는 세상이 정의롭지 못하다는 걸 이미 보여주고 있었다. 큰 상처였다. 소년은 훗날 소설가가 되어 그 상처의 의미를 파고들었다. ‘야만인을 기다리며’ ‘마이클 K’ ‘철의 시대’ ‘추락’과 같은 위대한 소설들이 거기에서 태어났다. 2003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소설가 J M 쿳시가 그 소년이었다.



왕은철 문학평론가·전북대 교수
주요기사
#10실링#유색인#소설가 j m 쿳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