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소하 소포 협박’ 진보단체 간부 구속 수감
더보기

‘윤소하 소포 협박’ 진보단체 간부 구속 수감

고도예 기자 , 김소영 기자 입력 2019-08-01 03:00수정 2019-08-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원 “증거 인멸-도주 우려 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협박 메시지가 담긴 메모지와 죽은 새, 커터 칼이 든 소포를 보낸 진보 성향 단체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 씨(35)가 31일 구속 수감됐다.

유 씨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담당한 서울남부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유 씨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유 씨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수감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 씨는 6월 23일 오후 11시경 집에서 1시간가량 떨어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편의점에서 윤 의원실 앞으로 협박 메시지가 담긴 소포를 발송한 혐의다. 유 씨는 신림동 편의점에서 서울 강북구 지하철 4호선 수유역 인근에 있는 집까지 가는 동안 버스와 택시를 7번이나 갈아탔다. 소포를 부칠 때는 마스크와 선글라스, 모자로 얼굴을 완전히 가렸다. 소포를 부친 뒤 집에 가는 동안 옷을 갈아입은 사실도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유 씨가 소포를 부친 당일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한 점 등이 법원의 영장 발부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은 유 씨의 구속 직후 논평을 내고 “고작 CCTV 하나 가지고 와서 범죄자라고 체포해 간 것도 모자라 구속이라니”라며 “검경, 언론, 법원까지 한통속이 돼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을 탄압하는 것이 이렇게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고도예 yea@donga.com·김소영 기자
#정의당 윤소하#소포 협박#진보단체#구속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