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수영연맹 최초 한국인 심판 안진용씨, 그는 누구?
더보기

국제수영연맹 최초 한국인 심판 안진용씨, 그는 누구?

뉴시스입력 2019-07-23 17:48수정 2019-07-23 17: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구 국가대표 출신 한국인 최초 FINA 국제심판
국제심판들에게 광주알리는 홍보대사 역할 톡톡
"대회 통해 많은 사람들이 수구를 알게 돼 기뻐"

수영을 하면서 볼을 상대 골문에 넣는 수구. 유럽과 북미에서는 인기 스포츠지만 국내에서는 낯선 종목이다.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과 1990년 북경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남자수구는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아시아 무대에서 인정받았던 적도 있지만 여전히 수구는 비인기 종목이다.

그런 수구 불모지에서 선수로서 수구의 씨앗을 뿌리고 이젠 국제심판으로 활동하는 이가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한국인 최초 국제수영연맹(FINA) 국제심판인 안진용(49)씨. 국가대표로서 한국 수구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그는 이번 대회에서 수구 국제심판으로 나서 관심을 끌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개최국 자격으로 참가했지만 지난 3월 호주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 수구 월드리그 대회(FINA Water Polo World League-Intercontinental Cup 2019)에서는 중립국 심판으로 배정받는 등 이미 국제무대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인물이다.

주요기사

안씨는 “선수들이 국가대표로 올림픽무대에 서는 것이 꿈이라면 국제심판들은 국제수영연맹이 주관하는 대회에 초청받는 것이 큰 명예”라며 “국제대회 심판으로 참여하게 된 것도 좋지만 수영대회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수구를 알게 된 것 같아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안씨는 국제심판들에게 광주를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번 대회를 위해 광주를 찾은 수구 국제심판은 모두 25명. 이들에게 광주의 명소와 ‘남도 맛집’ 등 예향(藝鄕)과 의향(義鄕), 미향(味鄕)인 광주에 대한 각종 정보를 알려주고 있다.

안씨는 “심판들이 한국문화와 광주에 대해 관심이 많은데, 특히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관심이 많아 5·18기념공원 등 5·18사적지를 많이 소개하고 있다”며 “광주에 5·18민주화운동 같은 역사가 있다는 것에 대해 많이 놀라워하며 5·18 사적지들에 직접 가서 사진을 찍고 자신들에 SNS에 공유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안씨의 바람은 한국 수구가 이번 수영대회를 계기로 더 발전하는 것이다.

그는 “현재 우리나라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수구팀이 없어 고등학교 때부터 수구를 시작하다보니 경력이 짧아 경험부족으로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어려운 여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나마 최근 초·중등 스포츠클럽 선수들이 시합을 나오기 시작해 선수층이 더 두터워지고 있어 한국 수구의 미래가 밝아질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