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허용 확대 시행 후…“외부 소통 여건 크게 개선돼”
더보기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허용 확대 시행 후…“외부 소통 여건 크게 개선돼”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07-16 19:10수정 2019-07-16 1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병사들은 부대 안에서 휴대전화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문자 주고받기에 주로 사용하고, 이를 통해 외부와의 단절감이 많이 해소됐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도박·음란 등 유해사이트에 접속하는 ‘디지털 일탈행위’도 적발돼 보완책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군은 이런 내용이 포함된 ‘병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 분석결과’를 16일 공개했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올해 3~4월 병사 4671명, 간부 22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것이다. 앞서 군은 4월부터 일과 후 병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을 전 부대로 확대해 현재 약 36만 명(훈련병 제외)이 적용받고 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병사들은 휴대전화를 SNS(38.4%)와 문자(23,2%)를 비롯해 정보검색 및 학습(16.2%), 동영상 시청(12.9%) 등에 활용하고 있다. 응답자 대부분(96.3%)은 휴대전화 사용이 외부 소통 여건을 크게 개선했고, 군 생활 적응과 자기계발, 병-간부간 소통에도 긍정적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병사들의 우울·불안·소외감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전화 사용시간은 평일은 1~3시간(79.1%), 휴일은 4시간 이상(69.3%)이 가장 많았다. 기밀유출 등 보안사고는 없었고, 규정·지침 위반 비율도 0.2% 수준이었다. 하지만 도박·음란 유해사이트의 접속 사례가 일부 파악됐고, 휴대전화 사용이 부대원의 단합과 점호 준비 등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지적도 있었다고 군은 전했다.

주요기사

군 관계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민간 위원 등은 15일 관련 회의에서 이같은 평가결과를 공유하고, 유해사이트 차단과 보안앱 개발 등 대책을 마련해 최종 점검 후 전면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