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1인당 국민소득 지난해 세계 30위
더보기

한국 1인당 국민소득 지난해 세계 30위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19-07-08 03:00수정 2019-07-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만 달러 넘어서… GDP는 12위 지난해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 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30위 이내에 진입했다. 7일 세계은행(WB)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1인당 GNI는 3만600달러로 전 세계 192개국 중 30위였다.

한국의 이 같은 1인당 GNI 순위는 2017년(2만8380달러·31위)보다 한 계단 오른 것이다. 1인당 GNI는 한 나라의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을 인구수로 나눈 것이다. 통상 1인당 GNI 3만 달러 돌파는 선진국에 진입했다는 지표로 해석된다.

스위스의 1인당 GNI는 8만3580억 달러로 전체 국가 중 1위였다.

지난해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1조6194억 달러로 205개국 중 12위였다. 명목 GDP 순위는 2017년(1조5308억 달러)과 같있다. 세계 경제 규모 1위는 미국으로 명목 GDP가 20조4941억 달러였다. 이어 중국(13조6082억 달러) 일본(4조9709억 달러) 독일(3조9968억 달러) 순이었다.

주요기사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국민소득#세계은행#국내총생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