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UAE 유전서 7조원 원유 확보…석유公·GS에너지 첫 상업생산
더보기

UAE 유전서 7조원 원유 확보…석유公·GS에너지 첫 상업생산

뉴스1입력 2019-07-03 09:05수정 2019-07-03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AE 할리바 광구. (석유공사 제공) © 뉴스1

UAE 할리바 광구. © 뉴스1

한국석유공사와 GS에너지는 2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국영석유회사(ADNOC)와 아부다비 할리바 유전의 상업생산 기념식을 열었다고 3일 밝혔다.

할리바 유전은 ADNOC, 석유공사, GS에너지가 지분을 각각 60%, 30%, 10% 보유하고 있다. 올해부터 2042년까지 총 24년간 원유를 생산하며, 총 62억달러(약 7조2300억원) 규모의 원유를 한국 기업들이 확보하게 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과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술탄 알 자베르 UAE 국무장관 겸 ADNOC 사장,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등 국내외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앞서 석유공사와 GS에너지로 구성된 한국컨소시엄과 ADNOC은 지난 2012년 3월 아부다비와 광구 참여계약을 맺고 탐사를 진행해 할리바 유전에서 상업적 매장량(총 2억3000만배럴)을 확보한 바 있다.

주요기사

생산 초기에는 하루 1만배럴을 생산하지만 정상 궤도에 들어서는 올해 말이면 생산시설 확충에 따라 하루 4만 배럴까지 늘어나게 된다. 이럴 경우 한국컨소시엄은 지분 비율에 따라 연간 584만배럴(3억9000만달러)까지 원유를 확보하게 된다.

할리바 유전에서 생산된 원유는 호르무즈 해협 외곽에 위치한 터미널로 이송돼 저장되기 때문에 해협이 봉쇄되는 위급한 상황에서도 생산원유의 국내도입이 가능해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전략적 의미가 크다.

술탄 알 자베르 UAE 국무장관은 “할리바 유전의 생산개시는 UAE와 한국 간의 긴밀하고 굳건한 전략관계를 강화하는데 에너지 분야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UAE는 2018년 하루 380만배럴의 원유를 생산한 세계 8위의 산유국으로, 그간 메이저 석유사와 소수국가에만 자국 내 광구참여를 허가해 왔으며, 이날 생산 기념식을 가진 할리바 유전은 한국기업으로서 UAE에 최초로 진출한 사업이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