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뇌 해독’ 치매 막는 면역세포 찾았다…미국 연구진, 새 치료법 ‘성과’
더보기

‘뇌 해독’ 치매 막는 면역세포 찾았다…미국 연구진, 새 치료법 ‘성과’

뉴스1입력 2019-07-02 10:51수정 2019-07-02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인트주드 어린이연구병원(St. Jude Children ‘s Research Hospital) 연구진(사진출처=세인트주드어린이연구병원 홈페이지)© 뉴스1

미국 세인트주드 어린이 연구병원(St. Jude Children ‘s Research Hospital) 연구원들이 뇌의 독성 단백질 증식을 예방하는 경로를 발견했다.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에서는 특정 단백질이 축적되는데 이를 제거하는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키는 방법을 찾아낸 것이다.

국내 서울대학교 연구진에 의해 뇌 면역세포 기능상실 원인에 대한 연구결과가 발표된 것과 거의 동시에 발표됐다.

미국의 바이오생명공학 전문지 바이오스페이스(BioSpace)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세인트주드 아동병원 연구진이 새로운 알츠하이머 치료 접근법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번 실험은 동물실험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염증 조절 및 신경퇴행성 진환과 관련된 독성 단백질의 증식을 예방할 수 있는 경로를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동물 모델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새로운 알츠하이머 치료법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세인트주드 어린이 연구 병원은 뇌와 중추신경계의 주요 면역세포인 미세아교세포(microglial cell)에서 LC3 댄백질의 세포내이입 또는 랜도(LANDO)라고 명명한 경로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원들은 LANDO가 신체 전반에 작용하는 과정이라는 예비 증거를 제시한다고 말했다.

이 발표에 따르면, 이 연구는 LANDO가 쥐에서 아밀로이드 플라크(amyloid plaque)가 축적되는 것을 막는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연구진은 또한 기억력 문제를 포함한 독성 신경염과 신경퇴화로부터 경로를 활성화하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27일 의학 저널 셀(Cell)에 발표되었다. 국내 연구진도 미세아교세포가 뇌의 면역기능 회복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초점을 두고 연구했다.

주요기사

LANDO는 알츠하이머병의 발생과 진행에 원인이 되는 뇌 내 β-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축적을 완화(또는 예방)한다. LANDO가 부족(왼쪽)한 상태와 충분(오른쪽)한 상태의 뇌에 있는 β-아밀로이드(빨간색)가 보여지는 사진이다. LANDO가 부족한 뇌에서 β-아밀로이드 축적이 현저하게 악화된다.(사진출처=세인트주드 어린이연구병원 홈페이지)© 뉴스1

더글러스 그린(Douglas Green) 세인트주드 면역학 과장은 미세아교세포에서 LANDO를 활성화하는 것이 과학자들과 환자들이 필사적으로 추구해 온 알츠하이머병 연구에 돌파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세아교세포에서 LANDO를 활성화시키는 것은 베타(β)-아밀로이드 제거 및 신경 염증 완화를 통한 치료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β-아밀로이드 단백질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형성해 뇌와 뇌혈관 주위에서 알츠하이머를 유발시킨다고 알려졌다.

세인트주드 병원 연구진은 아밀로이드 축적이 알츠하이머 질병의 특징임을 확인했다. LANDO 경로의 발견은 미세아교세포가 뇌의 아밀로이드 증식을 제거하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설명이 가능하다.

베타 아밀로이드 이론은 수년간 알츠하이머 치료법 개발을 위한 제약사들의 연구대상 이었다. 하지만 지난 몇 년동안 연구자들은 알츠하이머에서 염증의 역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알츠하이머는 미국에서 사망원인 6위를 차지하고 있는 질병이다.

최근 서울 삼성병원 정해관(예방의학과)·나덕렬(신경과) 교수 팀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국내 치매환자의 70.5%가 알츠하이머성 치매환자로 밝혀졌다. 국제알츠하이머병협회(ADI)에 따르면 전세계 치매 환자는 2018년 5000만명에서 2050년 1억52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