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트럼프, 북미회담 마친 뒤 文대통령과 귓속말…중요한 내용”
더보기

靑 “트럼프, 북미회담 마친 뒤 文대통령과 귓속말…중요한 내용”

뉴시스입력 2019-07-01 15:44수정 2019-07-01 15: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수행원 물리고 文과 귓속말…일부 내용 전달"
"미국측, 30일 오후 강경화 장관에게 상세한 브리핑"
"文대통령, 자유의집 대기하며 북측 인사 안만나"

청와대는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판문점 북미회담 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상세한 결과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판문점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마치고) 차에 탑승하기 전 통역을 제외하고 사람들을 다 물리고 두 분이서 귓속말을 했다”며 “중요한 내용들이 그 대화 속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와 문대통령은 어제 화면에 나왔듯이 (회담 후) 함께 있었고, 거기서 일부 내용들이 전달됐다. 카메라 앞에서 다시 차량까지 이동하는 과정이 있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차에 탈때까지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된 내용 일부를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어제 오후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다”며 “북미 정상회담 내용을 전달받은 사람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자유의집에서 대기하면서 북측 인사를 만났는가’라는 질문에 “안 만났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했다’는 보도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가 특별히 확인한 것은 없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