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율운항선박, 내년부터 개발 착수”… 문성혁 해수부장관에게 듣는다
더보기

“자율운항선박, 내년부터 개발 착수”… 문성혁 해수부장관에게 듣는다

인터뷰=허진석 산업2부장, 정리=주애진 기자 입력 2019-06-18 03:00수정 2019-06-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1일 서울 영등포구 해수부 사무실에서 동아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문 장관은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접목해 해양수산을 첨단 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해양수산의 ‘스마트화’는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세계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반드시 가야 할 길이다.”

올해 4월 초 취임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61)은 11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해양과 수산 부문 모두에서 첨단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화를 강조했다. 인터뷰는 서울 영등포구 해수부 사무실에서 이뤄졌다.

문 장관은 자율운항선박, 스마트항만, 스마트양식 등을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해야 하는 부문으로 거론했다. 특히 가장 먼저 성과를 볼 수 있는 분야로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꼽았다. 문 장관은 “내년부터 자율운항선박 개발에 착수해 해상물류의 신기원을 열겠다”고 밝혔다.


그는 유엔 산하 국제해사기구(IMO)가 설립한 세계해사대학의 첫 한국인 교수이자 현대상선 1등 항해사 출신이다.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을 당시 해운산업 재건, 수산혁신 등 현안을 해결할 적임자로 평가받은 그가 취임 이후 2개월간 정리한 구상을 들어봤다.

―해양수산의 첨단화를 주창 중인데, 10일에는 해양수산 4차 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가 열렸다. 어떤 논의를 했나.


주요기사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다양한 기술을 어떻게 해양수산 분야에 접목할 수 있을까를 이야기했다. 이미 조금씩 이용되고 있는 기술인데 체계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새 기술은 첫 단추를 잘못 끼우면 바로잡는 데 굉장히 오래 걸린다. 초기의 시행착오를 줄여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정책을 추진할 생각이다.”

―해양수산 스마트기술 가운데 상용화가 먼저 이뤄질 분야는….

“자율운항선박이다. 자율운항선박이 도입되면 하역 방식, 부두 내 화물 처리, 최종 목적지까지 이어지는 운송시스템 등 해운 패러다임 자체가 바뀌게 된다. 말 그대로 해상물류의 신기원이다. 새 선박 건조로 불황을 겪고 있는 국내 조선업에도 돌파구가 될 수 있다. 해수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3985억 원 규모의 자율운항선박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10월경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 2025년 개발에 성공할 것으로 본다.”

―수산업 분야의 스마트화는 어떻게 진행되나.

“연근해 수산자원 고갈과 양식 생산성 악화가 심각하다. 양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면 과도한 먹이 공급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질병에 따른 폐사 등을 줄이고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여기에 가공, 유통까지 연계해 클러스터로 만들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생산(1차)×가공(2차)×유통(3차)이 어우러진 이른바 6차산업이 돼야 하는 것이다.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를 부산에 조성 중이다. 2022년까지 2곳을 더 선정한다. 스마트양식으로 수산업을 지속가능한 미래산업으로 만들어야 한다.”

―한국 수산물의 해외 반응이 좋은 편이다. 그래서 올해 해양수산부와 동아일보·채널A가 공동 주최하는 ‘2019 Sea FARM SHOW’의 주제도 수출이다. 수산물 수출을 확대할 방안은….


“지난해 한국의 수산물 수출액은 23억8000만 달러로 역대 최고였다. 그런데 참치(6억2000만 달러)와 김(5억3000만 달러)에만 쏠려 있다. 나머지는 수출 금액이 1억 달러씩도 안 된다. 전복과 굴, 어묵을 차세대 유망 상품 삼아 각각 1억 달러 이상 수출하도록 지원하겠다. 수출 역시 생산부터 가공까지 연결되는 집적화가 중요하다. 목포와 부산에 대규모 수출 클러스터를 만들고 한류 연계 마케팅, 편의점 등 신규 유통망 구축에도 나서겠다.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에 대한 세계무역기구(WTO)의 최종 판결에도 일본의 보복성 한국산 수산물 검사 강화 등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

“국민의 식탁을 위협하는 어떤 것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원칙에는 변함없다. 일본의 검사 강화 조치로 피해가 예상되는 수산물 수출업계를 위해선 5일부터 ‘대일 수산물 수출애로 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수출 전 패류에 대한 비브리오균 자체 검사, 양식장 위생설비 등을 지원한다.”

―이번 조치가 3년째 표류하고 있는 한일어업협상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 아닌가.

“일본이 다른 현안과 어업협상을 연계하려는 움직임은 아직 없지만 차후 그럴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협상을 최대한 이어가되 일본 어장 의존도를 낮추는 방안도 병행하겠다. △어선 감척 730억 원 △휴어제 지원 32억 원 △대체어장 조사 41억 원 등 총 803억 원 상당을 내년 예산에 반영해둔 상태다.”

―일자리 창출은 국가적 과제다. 해양수산 분야 일자리 창출 전망은 어떤가.

“수산 분야에선 국회에 계류 중인 양식산업발전법을 통해 참다랑어, 연어 등 대규모 양식이 필요한 업종의 진입장벽을 낮춰 대기업도 진출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다. 스마트양식, 스마트항만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로 꼽히는 ICT 관련 일자리도 많이 만들겠다. 또 청년들이 선호하는 크루즈 등 해양관광·레저산업을 육성하고, 해양바이오 등 신산업 스타트업도 적극 발굴하겠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5년간 일자리 10만 개 창출이라는 목표를 이루겠다.”

인터뷰=허진석 산업2부장 / 정리=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문성혁 해수부장관#해양 수산 첨단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