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양이 눈]막간의 단잠
더보기

[고양이 눈]막간의 단잠

김재명 기자 입력 2019-06-05 03:00수정 2019-06-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일찌감치 시작됐습니다. 햇볕을 피해 어디든 들어가고 싶습니다. 어디가 좋을까요? 버스 기사님이 고른 곳은 짐칸이네요. 짧은 단잠이 안전운행에 도움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강원 철원군에서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