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훈 “정부, 내주 北에 식량 5만t 지원”
더보기

설훈 “정부, 내주 北에 식량 5만t 지원”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6-01 03:00수정 2019-06-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최고위서 “국제기구 통해 전달, 비판 여론 있지만 망설여선 안돼”
통일부는 “아직 확정된 것 없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사진)이 31일 “정부가 다음 주에 국제기구를 통해 식량 5만 t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구체적인 대북 식량 지원 계획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판문점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5만 t을 지원해도 북한의) 식량난을 해결하기엔 145만 t 넘게 부족하다”면서 “(식량 지원이) 북한이 가장 필요로 하는 5∼9월을 넘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북한을 비판하는 국민적 의견이 다수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정부가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망설여서는 안 된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달 7일 한미 정상 통화 이후 대북 식량 지원 추진을 공식화하면서도 “여론을 수렴하겠다”면서 구체적인 발표를 미뤄왔다. 그러나 국제기구를 통해 쌀 5만 t을 우선 보내는 방식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 국제기구 관계자는 “당초 쌀 30만 t 얘기도 나왔지만 여론을 고려해 양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하지만 국제기구를 통한 식량 지원으로 기울면서 당초 당국 간 직접 지원을 통해 대화 물꼬를 뚫으려던 구상에 차질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식량 지원 등을 논의하는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를 기대해왔다.

주요기사

이날 설 최고위원은 “국제기구를 통한 우회 지원이 아니라 독자적, 긴급성을 감안해 (정부가) 즉시 지원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의 식량 지원안은) 아직 확정된 바 없으며, 확정이 되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대북 식량 지원#통일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