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내주 푸틴과 정상회담說
더보기

김정은 내주 푸틴과 정상회담說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4-16 03:00수정 2019-04-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푸틴, 베이징 일대일로 포럼 참석前 블라디보스토크서 金 만날 가능성
“北과 공조 준비돼있다” 축전 보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무위원장에 재추대된 이후 첫 정상외교 행보로 러시아를 찾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김 위원장이 연말을 시한으로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미국의 양보를 요구하며 자력갱생을 강조한 가운데 사회주의 우방국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북-러 협력 강화에 나서겠다는 메시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5일 “(북-러) 회담이 준비되고 있다는 것은 확인해 줄 수 있다. 우리는 이미 오래전부터 이에 관해 얘기해 왔다”면서 “회담 시기와 장소 등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인 것을 말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가에선 푸틴 대통령이 26, 27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상포럼 참석에 앞서 24일 전후로 북-러 접경 지역인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러 정상회담은 최근 들어 회담 임박 정황이 보다 뚜렷해지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국무위원장에 재추대된 김 위원장에게 12일 축전을 보내 “러시아는 북한과 양자·지역 현안들과 관련해 공조할 준비가 돼 있다”며 직접 러브콜을 보냈다.

주요기사

한편 김 위원장은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을 맞아 개편된 ‘김정은 2기’ 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이날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등이 함께했다. 김 위원장은 지도부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입상에 ‘숭고한 경의’를 표하고 헌화한 뒤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을 돌아봤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날 대규모 열병식이나 북한군 관련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북한#김정은#러시아#푸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