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원發 후보단일화로 여야 격돌 본격화
더보기

창원發 후보단일화로 여야 격돌 본격화

유근형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3-25 03:00수정 2019-03-25 1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달아오르는 4·3 보궐선거
민주-정의당 25일 단일후보 발표… 민주당, 경남서 예산정책 토론회
한국당 “비겁한 좌파 야합” 공세
경남 창원성산과 통영-고성에서 치러지는 ‘4·3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인 창원성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후보의 단일화가 가시화되면서 선거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창원성산 선거에 나선 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24일부터 이틀 동안 단일화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양측은 투표용지 인쇄 시작 하루 전인 25일 오후 6시까지 단일화 결과를 최종 발표할 계획이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24일 통화에서 “이전 여론조사에선 정의당 후보가 근소하게 앞섰지만 최종 단일화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24일 창원 유세에서 “여영국 후보로 단일화해 반드시 당선시켜서 노회찬 의원이 못다 이룬 그 소임을 이어받겠다”고 말했다. 다만 노동계의 지지를 받고 있는 민중당 손석형 후보가 진보진영 단일화에 동참하지 않은 만큼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진보 단일화에 대한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 측의 견제도 시작됐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창원에서 열린 핵심 당직자 간담회에서 “(민주당이) 2중대를 밀어주고 본부 중대는 빠지는 비겁한 좌파 야합”이라며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민주당 양문석 후보와 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맞붙는 통영-고성 선거전도 불붙고 있다. 창원성산이 정의당 후보로 단일화될 경우 민주당은 통영-고성에 다걸기(올인)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선거운동 기간에 국회 상임위원회별로 경남에서 예산정책 토론을 진행하며 ‘힘 있는 여당 후보’를 강조할 계획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23일 통영 지원유세에서 “지난해 통영시 사상 최대인 1900억 원에 가까운 예산을 보내드렸다”고 했다. 민주당은 양 후보의 고향인 통영이 한국당 정 후보의 고향인 고성보다 인구가 많은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처음 통영시장과 고성시장을 민주당에 내줬지만 ‘황교안의 오른팔’로 불리는 공안검사 출신 정 후보를 앞세워 ‘PK 탈환’을 노리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이후에 무너진 경제 때문에 여권에 대한 불신이 어느 때보다 높은 만큼 ‘황교안 효과’를 노려볼 만하다”고 말했다.

유근형 noel@donga.com·홍정수 기자
#창원#4·3 보궐선거#민주당#정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