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행정안전부 진영,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8일 7개 부처 개각
더보기

행정안전부 진영,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8일 7개 부처 개각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3-08 03:00수정 2019-03-08 09: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원 2명 입각… 우상호 제외될 듯
국토 최정호, 과기 조동호 확정적
박영선 의원
더불어민주당의 4선 의원인 진영(서울 용산), 박영선 의원(서울 구로을)이 각각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입각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두 곳을 포함한 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다.

7일 복수의 여권 핵심 관계자들에 따르면 민주당 현역 의원의 입각은 진, 박 의원 두 명으로 정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내년 총선에 불출마할 가능성이 크다. 통일부 장관에는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낸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이 유력하다. 국토부 장관에는 최정호 전 전북도 정무부지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조동호 KAIST 교수가 확정적이다. 전북 익산이 고향인 최 전 지사가 임명되면 국토부는 김현미 장관(전북 정읍)에 이어 연속으로 전북 출신 수장을 맞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거론되던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박양우 전 문체부 차관의 부상으로 입각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여권에선 현역 의원 3명이 동시에 입각하면 내년 총선 전략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말이 많았다. 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이 이날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만나 개각을 논의하며 “(현역 의원 입각을) 어떻게 해야 할지 문 대통령이 고민이 많다”고 말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다만 박 전 차관이 과거 CJ E&M(현 CJ ENM) 사외이사 및 감사를 지냈다는 이유로 영화계 일각에서 특정 업체의 독과점 심화를 우려하며 반대하고 있는 게 변수다.

해양수산부 장관은 김인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문성혁 세계해사대 교수가 경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8일 일부 차관급 인선도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행안진영#박영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