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츠카 같은 SUV” 포르쉐, 3세대 신형 카이엔 출시…1억180만원
더보기

“스포츠카 같은 SUV” 포르쉐, 3세대 신형 카이엔 출시…1억180만원

뉴스1입력 2019-01-31 10:52수정 2019-01-31 1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고출력 340마력’ 강력한 동력…제로백 6.2초
‘포르쉐 911’ 스포츠카 기반 디자인 재탄생
포르쉐코리아가 풀체인지(완전변경)된 3세대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카이엔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포르쉐의 카이엔은 지난 2002년 1세대가 출시된 이후 76만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한 SUV 모델로 국내에서는 누적 판매량 총 8290대를 기록하고 있다.

신형 카이엔은 이전 모델과 비교해 포르쉐 스포츠카 정체성에 더욱 가까워진 게 특징이다. 포르쉐 상징과도 같은 911스포츠카를 기반으로 하는 신형 카이엔은 시각적으로 크게 개선된 디자인과 함께 강력한 터보 엔진, 8단 팁트로닉 S 변속기,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등을 통해 스포티한 매력과 편안함을 강화했다는 평가다.


먼저 6기통 3리터 터보 엔진을 탑재한 카이엔은 최고 출력 340마력, 최대 토크 45.9kg.m 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6.2초이며 최대 속도는 시속 245km에 달한다.

주요기사

새롭게 적용된 8단 팁트로닉 S 변속기는 차량의 퍼포먼스을 극대화하며 역동적인 민첩성과 편안함을 제공한다. 세밀하게 세팅된 기어비와 저단 기어에서도 더욱 매끄러워진 변속은 엔진의 강력한 힘을 도로 위에 그대로 전달하며 온로드의 주행 성능과 오프로드 퍼포먼스를 더욱 향상시킨다.

신형 카이엔의 외관은 기존 포르쉐 디자인 DNA가 그대로 반영됐다. 확장된 전면 공기 흡입구는 개선된 성능을 강조한다. 또 새로워진 수평형 엣지 라이트는 크고 견고한 SUV의 느낌을 그대로 전달한다.

기존 휠베이스(2895mm)를 유지하면서도 휠 직경은 1인치 커지고, 전장은 63mm 더 확장됐다. 전장과 전폭은 각각 4925mm, 1985mm로 트렁크 공간은 기존 모델 대비 100리터 증가한 770리터다.

첨단 기술이 적용된 편의·안전 장치도 적용됐다. 최신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의 12.3인치 풀HD 터치스크린이 장착됐다. 신형 파나메라에서 처음 선보인 PCM은 음성 제어를 포함해 디지털 기능의 직관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중앙 콘솔의 아날로그 컨트롤 장치로 차량 주요 기능을 제어할 수 있고, 버튼은 스마트폰과 유사한 느낌의 터치 화면에 조화롭게 배치돼 있어 조작 시 음향 및 촉각으로 피드백을 느낄 수 있다. 측면에 장착된 두 개의 7인치 풀 HD 디스플레이에 주행 정보 및 스티어링 휠의 다양한 기능 정보가 표시된다. 또 긴급 제동 기능이 포함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을 옵션 사양으로 지원한다.

마이클 키르쉬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신형 카이엔은 SUV임에도 불구하고 포르쉐 스포츠카라고 불려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정교하고 우아하며 스포티하다”며 “신형 카이엔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카이엔 E-하이브리드 등 모델 라인업을 점차 확대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카이엔의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1억180만원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