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신뢰도, 33.4%로 2006년 이후 최저
더보기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신뢰도, 33.4%로 2006년 이후 최저

뉴시스입력 2019-01-23 13:46수정 2019-01-23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한 러시아 국민들의 신뢰가 33%를 겨우 넘는 수준으로 떨어져 지난 2006년 이후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러시아 국영 공공여론조사센터가 최근 실시한 조사에서 나타났다고 알자지라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푸틴 정부에 대한 신뢰도는 지난주 경제성장 둔화와 가처분소득 감소, 국민들의 큰 불만을 부른 은퇴 연령 인상 등으로 크게 떨어져 33.4%에 머물렀다. 지난 2015년 7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합병한 직후 신뢰도는 71%에 달했었다.

지난해 12월 모스크바의 독립적인 여론조사기관 레바다 센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3%가 푸틴 정부를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에 대한 지지는 2015년 6월의 89%에서 크게 떨어지기는 했지만 63%로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러시아 정치학 교수 벤 노블 박사는 “크렘린은 이러한 지지 하락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싱크탱크 챈텀 하우스의 매슈 불레그 연구원 역시 “크렘린이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우리도 여기에 주목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불레그 연구원은 “푸틴 대통령은 옛 소련 붕괴로 허약해진 러시아를 다시 위대하게 만들고 국제사회에서 러시아의 목소리를 높일 것을 (국민들에게)약속했지만 시리아 내전에의 개입과 우크라이나 분쟁이 장기화하면서 국민들의 삶의 수준에 큰 대가를 치르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러시아 국민들의 가처분소득은 2014년 이후 감소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더욱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러시아의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 1.7% 성장한데 이어 올해에도 1.4%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에 따라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러시아에 가한 경제제재는 5년 가까운 세월이 흐르면서 러시아에 큰 타격을 가하고 있다.

러시아에 대한 제재는 올해에도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EU는 러시아의 방위산업 및 에너지, 금융산업에 대한 제재를 2019년 중반까지 연장했고 미국도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 부과를 논의하고 있다.

노블은 푸틴을 지지했던 많은 러시아 국민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더욱 중요하게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불레그도 러시아가 소소한 승리를 일궈낼 수는 있겠지만 포괄적 개혁을 통한 조직적 변화를 이끌어내는데는 실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