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용수 별세 소식에 절친 한지일 “나쁜놈 왜 먼저 가니”
더보기

하용수 별세 소식에 절친 한지일 “나쁜놈 왜 먼저 가니”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1-05 12:58수정 2019-01-05 1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한지일이 5일 세상을 떠난 절친 하용수를 추모했다.

한지일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의 친구 하용수의 소천 소식. 나쁜 놈 왜 먼저 가니"라고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고인이 생전 연예계 동료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과거를 추억했다.


한지일은 전날 하용수가 간암 말기로 위독한 상태임을 알렸고, 이로 인해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하용수의 이름이 오르는 등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와 같은 소식이 전해진 지 하루 만에 하용수는 숨을 거뒀다.

이날 유족 측은 하용수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새벽에 돌아가셨기 때문에 유언은 듣지 못했다. 가족이 모두 모일 수 있는 오는 6일부터 장례 일정을 시작하려고 한다. 비통한 마음으로 장례를 준비하는 중”고 밝혔다.

1969년 TBC 공채 연기자로 데뷔한 하용수는 영화 ‘혈류’ ‘별들의 고향’ ‘남사당’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후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한 그는 1991년 춘사영화제와 1992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의상상을 받았다. 연예 기획자로도 두각을 드러냈다. 이정재, 최민수, 이미숙, 주진모 등을 발굴해냈으며, 연예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에 마련될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