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메라 모듈 업체의 초소형 전기차 도전
더보기

카메라 모듈 업체의 초소형 전기차 도전

김성규 기자 입력 2018-12-17 03:00수정 2018-12-17 1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업 & 기업인]캠시스 박영태 대표
캠시스가 개발한 2인승 초소형 전기차 ‘CEVO(쎄보)-C’. 내년 3월 서울모터쇼에서 정식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1회 충전으로 최대 100km를 갈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시속 80km다. 가정용 전기로도 충전이 가능하다. 캠시스 제공
“내연기관 자동차의 한계는 분명하다고 봅니다. 2021년경에는 배터리 가격 등이 내려가면서 내연기관의 엔진보다 전기차 구동장치의 가격이 더 저렴해지고 2025년쯤에는 대세가 되기 시작할 겁니다.”

지난달 말 인천 연수구 캠시스 본사에서 만난 박영태 대표(사진)는 전기차 시장 전망을 소개하며 “2020년 매출 1조 원 달성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 대표는 “내년은 4, 5년 전부터 실행해온 투자가 빛을 보기 시작하는 때”라며 “초소형 전기차는 물론 초음파 지문 인식센서 등 제품군이 다양해질 것”이라고 했다. 박 대표는 중견기업으로선 상당히 많은 수준인 매출의 5∼10%를 연구개발(R&D) 비용으로 투자해 온 성과가 곧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1993년 설립된 캠시스는 휴대전화용 카메라 모듈 업체로 널리 알려져 있다. 스마트폰 시장이 점차 포화돼 성장이 정체기에 접어들었지만 카메라만은 예외다. 스마트폰 하나에 장착되는 카메라 수가 많아지고 있는 데다 중저가 스마트폰에도 고사양 카메라가 적용되는 경우가 늘고 있어서다. 지난해 매출 4244억 원으로 19.1% 성장했고, 영업이익도 137억 원을 올리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1988년 쌍용자동차에 입사해 재무회계담당 상무를 거쳐 쌍용차 공동대표를 맡았던 박 대표는 2012년 캠시스 대표이사에 선임된 후 회사의 사업 영역을 다각화했다. 카메라 기술을 자율주행차 등 차량용으로 넓히는가 하면 초음파 지문 인식 센서로 생체인식보안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초음파 지문 센서는 살아 있는 피부의 지문만 인식하기 때문에 실리콘으로 지문을 위조해 해킹하는 게 불가능하다.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회사의 새로운 ‘캐시카우(Cash cow·확실한 돈벌이가 되는 상품)’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이 중 가장 주목되는 신사업은 초소형 전기차다. 캠시스는 10월 개막한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에서 2015년부터 개발해온 2인승 초소형 전기차 ‘CEVO(쎄보)-C’를 공개하고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이 차는 길이(전장) 2.43m로 대표적인 국내 경차 ‘모닝(약 3.6m)’보다도 1m 이상 작으며, 1회 충전으로 최대 100km를 달릴 수 있다. 카메라 모듈을 만드는 회사가 완성차 시장에 진입한 것으로, 초소형 전기차임을 감안해도 파격적인 도전이다.

박 대표는 “초소형 전기차는 대기업이 진출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기술만 확보한다면 중소·중견기업이 진출하기 좋은 시장”이라고 말했다. 초소형 전기차는 가격 경쟁력이 있어야 하는데 대기업이 이 정도 가격을 맞추기는 힘들고, 가격에 맞춰 사양을 낮춰야 하는데 브랜드 이미지가 중요한 대기업이 그런 위험을 감수하며 초소형 전기차를 만들기는 힘들다는 분석이다.

CEVO는 내년 3월 예정된 서울모터쇼에서 정식 발매될 예정이다. 23년간 자동차 업계에 몸담았던 박 대표는 CEVO 품질에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차가 작아서 위험하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CEVO는 대량 생산에 최적화된 대신 충격에 다소 약한 ‘모노코크 보디’가 아니라 충격에 강한 ‘프레임 보디(보디 온 프레임)’로 제작해 웬만한 경차보다 안전하다”며 “자동차라기보다 ‘이륜차’에 가까운 경쟁 모델과 달리 공조(에어컨) 시스템 등 자동차로서의 요건을 제대로 갖춘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중견기업이 차를 개발한다는 것은 당연히 어려운 일이었다. 비용도 비용이지만, 함께 개발할 업체를 찾는 것조차 어려웠다. 다행히 전남 영광군 지원으로 많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지만, 박 대표는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계로 나가려면 가격 경쟁력이 있어야 하는데, 산업 초기에는 물량이 적으니 정부 육성책이 필요합니다. 정부가 부품 규격을 공용화·표준화해 여러 업체가 만든 부품을 서로 호환되게 하면 큰 도움이 될 겁니다. 저희가 개발한 기술도 기꺼이 공유할 용의도 있고요. 세계를 보고 뛰어야 할 판에 국내에서 싸우는 건 의미가 없습니다.”

캠시스는 현재까지 CEVO 선주문이 800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내년 말까지 판매 목표는 2000대. 박 대표는 “테마파크 등을 만드는 지방자치단체 등의 수요가 많을 것으로 본다”며 “내년은 캠시스가 질적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인천=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카메라 모듈 업체#초소형 전기차 도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