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하!東亞]1923년 평양서 ‘대동강 빙상대회’ 처음 열어
더보기

[아하!東亞]1923년 평양서 ‘대동강 빙상대회’ 처음 열어

조종엽기자 입력 2017-12-21 03:00수정 2017-12-21 0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 겨울스포츠의 든든한 후원자로
관람객 수만명 모여 대성황… 1934년 여성에게도 문 열어
1929년 1월 20일 동아일보와 조선체육회 공동주최로 한강에서 열린 전조선빙상경기대회를 보도한 동아일보 지면. 동아일보DB
“저는 미국의 제일인자 슈로더 선수와 병주(병走)하야 육초 팔의 차로 그만 패하엿읍니다. 저는 힘껏, 맘껏, 가슴이 아프도록 뛰엇읍니다. 뻬스트(베스트)를 다하엿읍니다. 조금도 후회가 없읍니다.”

‘오직 뻬스트를 다할 뿐’이라는 제목과 함께 동아일보에 실린 이 기고는 1936년 2월 제4회 독일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 겨울올림픽 빙속(氷速)에 출전한 김정연 선수가 전날의 5000m 경기 결과를 보내온 것이다. 동아일보는 17회에 걸쳐 김 선수의 ‘빙상 정도기(征途記)’를 연재했다.

빙상은 손기정 선수의 마라톤과 더불어 조선인의 자존심이 걸린 스포츠였다.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 최초의 빙상대회는 동아일보 평양지국이 1923년 1월 연 ‘대동강 빙상 운동대회’다. “관람자가 강 좌우와 성벽의 양편과 운동장에 무려 수만 명이나 되어 인산인해의 대성황을 이뤘다.” 본보는 1940년 마지막 대회까지 평양청년회, 관서체육회와 이 대회를 공동주최하거나 후원했다.

실내 경기장이 없었던 시절이라 얼어붙은 강 위에서 경기가 열렸다. 본보 주도로 결성된 조선체육회는 1925년 1월 제1회 전조선빙상경기대회를 한강에서 열었다. 대회 명칭을 ‘전조선빙상경기선수권대회’로 바꾸어 해마다 선수가 100명 넘게 참가했고, 1938년 마지막 대회까지 김정연 선수를 비롯한 당대의 빙상 스타를 여럿 배출했다.

관련기사

최초의 여자빙상경기를 후원한 것도 동아일보였다. 1934년 열린 제1회 전조선여자빙상경기대회에서는 관객이 링크 주위를 스무 겹으로 에워싸고도 넘쳤다. 동아일보는 사설에서 “여성에게 완전히 문호를 개방해…빙반 상에서 진취적 기백을 함양할 것”이라고 했다. ‘빙속 여제’ 탄생의 뿌리인 셈이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겨울스포츠#대동강 빙상대회#동아일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