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세계 소득 1위 작가… ‘해리포터’ 조앤 롤링 올라
더보기

올해 세계 소득 1위 작가… ‘해리포터’ 조앤 롤링 올라

주성하기자 입력 2017-08-07 03:00수정 2017-08-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복귀작 성공에 1072억원 수입
영국 작가 조앤 K 롤링(사진)이 9년 만에 펴낸 복귀작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의 성공에 힘입어 지난 1년 동안 가장 많은 소득을 올린 작가 1위에 올랐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가 6일 집계한 ‘2017년 세계 최고 소득 작가’ 순위에서 롤링은 지난해 6월 1일∼올해 5월 31일 9500만 달러(약 1072억 원)를 번 것으로 나타났다. 1분당 평균 180달러를 벌어들인 셈. 롤링은 지난해 집계에선 1900만 달러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롤링은 지난해 7월 해리포터가 세 자녀를 둔 37세 성인이 된 이후의 이야기를 담은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를 펴내 다시 한 번 출판과 영화, 연극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롤링의 작품이 나오기 전까지 수년간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던 스릴러 소설의 대가 제임스 패터슨은 올해는 8700만 달러로 2위로 밀려났다.


3위는 어린이 소설 ‘윔피키드’ 작가인 제프 키니(2100만 달러), 4위는 ‘다빈치 코드’로 유명한 댄 브라운(2000만 달러), 5위는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인 스티븐 킹(1500만 달러)이 차지했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주요기사
#2017 세계 소득 1위 작가#해리포터#조앤 롤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