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웨어러블-태블릿 시장도 中 약진
더보기

웨어러블-태블릿 시장도 中 약진

김성규기자 입력 2017-08-05 03:00수정 2017-08-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샤오미, 핏비트 꺾고 웨어러블 1위
화웨이, 태블릿 3위… 삼성 맹추격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과 웨어러블 시장에서도 중국 업체들이 약진하면서 기존 강자들을 위협하고 있다.

4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중국 샤오미(小米)가 2분기(4∼6월) 세계 웨어러블 시장에서 처음으로 점유율 1위에 올랐다. 370만 대를 출하하며 점유율 17.1%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출하량이 70만 대 늘었고, 점유율은 2.1%포인트 상승했다.

샤오미의 1위 등극은 ‘미밴드’ 시리즈의 인기 덕분이다. 이 제품은 심장박동 및 걸음수 측정, 진동 알림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단순한 디자인에 저렴한 가격으로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피트니스 트래커’ 분야의 대표상품이다.


2위는 미국 ‘핏비트’(15.7%), 3위는 미국 ‘애플’(13.0%)이었다. 핏비트는 1분기(1∼3월)에 비해 점유율이 다소 올랐지만 샤오미의 성장세에 1위를 내줬다. SA는 “2분기 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량은 중국의 중저가 피트니스 밴드 수요와 미국의 프리미엄 스마트워치 수요가 늘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 성장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태블릿 시장에서는 화웨이가 강세다. 4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세계 태블릿 출하량 3위인 화웨이는 올해 2분기 출하량이 1년 만에 47.1% 늘었다. 지난해 210만 대에서 올해 300만 대가 된 것이다. 2위인 삼성전자의 600만 대와 아직 격차가 있긴 하지만 삼성전자가 제자리걸음을 한 탓에 격차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삼성전자는 같은 기간 출하량이 0.08% 줄었다. 반면 1위 애플은 세계적인 태블릿 시장 침체기에서도 저가 아이패드가 인기를 끌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7% 성장했다. 출하량은 1140만 대다.

2분기 세계 태블릿 출하량은 3790만 대를 기록해 3.4% 감소했다. 하지만 화웨이 제품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내세우며 이런 추세에 역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다음 주 KT가 화웨이 ‘M3’ 제품을 기반으로 한 ‘Be Y(비와이) 패드 2’를 새로 출시할 계획이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웨어러블#태블릿#스마트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