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취임식후 비서실장부터 곧바로 임명… 임종석 유력 검토
더보기

취임식후 비서실장부터 곧바로 임명… 임종석 유력 검토

길진균기자 , 박성진기자 , 박민우기자 입력 2017-05-10 03:00수정 2017-05-10 04: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당선]임기 첫날 靑비서진 인선 9일 오후 9시 15분 국회에서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자택으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은 핵심 측근인 김경수 의원과 양정철 중앙선대위 비서실 부실장 등과 긴급회의를 열었다. 선대위 비서실장인 임종석 전 의원도 오후 10시 홍은동 자택으로 자리를 옮겨 회의에 합류했다. 대통령 취임 첫날인 10일 행보와 대통령비서실장 등 시급한 청와대 참모진 인사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문 대통령은 10일 취임선서식 이후 대통령비서실장 및 일부 수석비서관을 곧바로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총리 후보자도 가급적 빨리 발표할 계획이다.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선대위 관계자는 “비서실장뿐 아니라 여러 인사를 동시에 논의했기 때문에 최종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며 “국정 공백과 국가 안보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비서실장과 국가안보실장, 정무수석, 민정수석 등은 조속히 임명할 가능성이 높지만 다른 수석들은 순차적으로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선거 기간에 측근들에게도 인선에 대해서는 말을 아껴 왔다. 다만 지난달 9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내각은 대탕평의 원칙 아래 제가 모르는 분이라도 능력 있는 인재를 발탁하고, (청와대의 경우) 비서실장부터 저와 지향이라든지 정체성이 같은 분들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때문에 비서실장 후보로는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의 시작인 ‘광흥창팀’부터 참여해 경선 캠프, 선대위 후보 비서실장을 지낸 임 전 의원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친문(친문재인) 3선 의원으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과 김진표 의원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수석비서관 인사는 비서실장 인선에 따라 유동적이다. 다만 경제수석, 외교안보수석 등 전문성이 필요한 인사들은 각 부처의 차관급 인사 가운데 발탁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새 정부 내각의 인사 검증을 책임질 민정수석에는 신현수 변호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무현 정부 사정비서관 출신인 신 변호사는 최근까지 지근거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법률적 조언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에 인맥이 두터운 유재만 변호사도 후보군이다. 홍보수석에는 윤영찬 선대위 SNS본부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총리 인선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연착륙을 좌우할 핵심 변수다. 여소야대 정국인 만큼 총리 인선에서부터 협치(協治)의 첫 단추를 끼워야 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초대 총리의 인선 기준으로 ‘대탕평, 대통합’과 ‘비(非)영남 출신’을 꼽았다. 문 대통령이 평소 참모들에게 “새 정부는 새 시대의 첫차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만큼 개혁 성향의 인사가 발탁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 안팎에선 총리 후보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과 실용주의자로 통하는 김효석 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 또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로는 조윤제 서강대 교수와 민주당 이용섭 전 의원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길진균 leon@donga.com·박성진 / 세종=박민우 기자
#19대#대선#문재인#대통령#당선#취임식#비서실장#임종석#청와대#비서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