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수부, 세월호 본인양 전격 결정…성공하면 23일 오전11시 수면위로
더보기

해수부, 세월호 본인양 전격 결정…성공하면 23일 오전11시 수면위로

손가인기자 입력 2017-03-22 21:15수정 2017-03-22 2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세월호 본 인양을 전격 결정했다.

해양수산부는 22일 긴급 공지를 통해 이날 오후 8시 50분부터 세월호 본 인양을 시도한다고 밝혔다. 세월호가 정상적으로 인양되면 14시간 후인 23일 오전 11시에는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정확한 수면 위 부상 시기는 현장 여건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다고 해수부는 밝혔다.

해수부와 인양업체인 상하이 샐비지는 이날 오전 10시 경 세월호 시험 인양에 들어가 오후 3시반 경 세월호 바닥을 해저에서 1m가량 올리는 데 성공했다.


손가인기자 gai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