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스피 22개월만에 2,130선 돌파
더보기

코스피 22개월만에 2,130선 돌파

신민기기자 입력 2017-03-15 03:00수정 2017-03-15 0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 불확실성 사라져”… 외국인 매수
14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코스피 종가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6.19포인트(0.76%) 오른 2,133.78로 거래를 마치며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스피가 2,130 선을 넘은 건 2015년 5월 27일 이후 약 22개월 만이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가 22개월 만에 2,130 선을 뚫었다.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보다 0.76% 오른 2,133.78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2,130 선을 돌파한 것은 2015년 5월 27일(2,134.95)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의 ‘사자 행렬’이 코스피 상승세를 이끌었다. 외국인 투자가들은 이달 들어 2일 하루를 제외하고는 연일 순매수 중이다. 이날도 개인 투자자와 기관 투자가들이 차익 실현에 나선 반면 외국인 투자가들은 4014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파면 결정 이후 국내 정치적 불확실성이 다소 해소되면서 국내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87% 오른 206만8000원에 마감하며 사상 최고가를 다시 썼다. 삼성생명(4.59%) 삼성물산(9.09%) 등 삼성 그룹주도 모두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가 지주회사 전환 검토안을 예정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히며 삼성그룹주들이 동반 강세를 보였다는 해석이 나온다. 시장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으로 지배구조 개편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국내 증시 움직임은 미국 금리 인상 등 남아 있는 변수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재홍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국내 정치 불확실성 해소에 따른 심리적 안정으로 코스피가 상승하고 있지만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와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문제, 유럽 내 불안한 정치 상황 등 많은 변수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신민기 기자 minki@donga.com
#코스피#keb하나은행#외국인#매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