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히어로즈, 8년간 3배 성장, 100억대 스폰서의 필요성
더보기

히어로즈, 8년간 3배 성장, 100억대 스폰서의 필요성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8 05:45수정 2015-10-2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포츠동아DB

올 시즌 히어로즈의 화두는 ‘7전8기’였다. 지난해 준우승의 아쉬움을 우승으로 털어내자는 의미였다. 준PO에서 두산에 패해 탈락했지만 3년 연속 가을무대를 밟으며 ‘신흥 강호’로 자리매김했다. 8년 전 히어로즈의 창단과정을 돌이켜보면 환골탈태다.

8년째 동안 히어로즈는 탄탄해졌다. 선수단뿐 아니라 프런트의 역량도 크게 강화됐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등록된 히어로즈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전체 매출액은 약 310억원이었다. 운동장(관중), 광고, 상품, 기타 매출액을 포함한 액수다. 모기업의 지원을 받는 타 구단들에 비해 놀랄 것 없는 실적이지만, 과거와 비교하면 인상적이다. 창단 이듬해인 2009년 첫 감사를 시작했는데, 당시 매출액은 약 159억원이었다. 2008년에는 약 115억원이었다.

2008베이징올림픽에 출전한 야구대표팀이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내면서 프로야구의 인기는 치솟았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레저산업으로 기틀을 다지면서 프로야구시장의 지형 자체가 크게 달라졌다. 히어로즈도 커진 파이를 나누는 경제활동 참가자가 됐다.


부단한 노력도 뒤따랐다. 70여개의 크고 작은 스폰서는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냉소 받던 과거의 히어로즈를 잊게 만든다. 한국 프로스포츠에서 흑자 전환은 힘든 장벽이지만, 하나의 성공사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삼성도 올 시즌을 마치면 제일기획 산하 스포츠단으로 합류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기업의 지원을 넘어 자구책을 마련하고 이윤을 추구해야 살아남을 수 있는 세상이 온 것이다.

관련기사

히어로즈는 최근 일본계 금융기업 J트러스트 그룹과의 네이밍 스폰서 협상 논란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받았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100억원+알파(α)’의 네이밍 스폰서 액수가 상징하듯, 히어로즈의 가치는 상승했다. 선수단 규모 확대와 내년 입주할 고척스카이돔 운영비 상승 등으로 인해 이제 더 많은 예산이 필요하다. 넥센타이어가 올해 지원한 네이밍 스폰서 비용은 46억원이었다. 히어로즈는 더 큰 도약을 위해 한층 상승한 규모의 네이밍 스폰서 금액을 필요로 한다.

박상준 기자 spark4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