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파키스탄 강진, 아프간니스탄 접경지역에서 규모 7.5 강진… 약 300명 사망
더보기

파키스탄 강진, 아프간니스탄 접경지역에서 규모 7.5 강진… 약 300명 사망

동아경제입력 2015-10-27 09:25수정 2015-10-27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파키스탄 지진. 사진=동아일보 DB (해당기사와 무관)

파키스탄 강진, 아프간니스탄 접경지역에서 규모 7.5 강진… 약 300명 사망

2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북동부 파키스탄 접경지역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했다.

외신들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파키스탄과 아프간에서 300명에 가까운 사람이 사망하고 1천800여명이 다쳤으며, 사망자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이번 지진이 발생한 곳에는 접근이 어려운 지형이 많고, 통신단절 등으로 정확한 사망자 집계가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지진의 진원지는 아프간 북부 바다흐샨 주의 힌두쿠시 산악 지역으로 파키스탄 국경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는 북동쪽으로 254km 떨어졌고 파키스탄 북부 치트랄에서는 67km 떨어진 곳으로 진원지의 깊이는 212.5㎞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는 이날 지진의 규모를 7.7로 발표했다가 7.5로 재발표했다.

한편 UGSG 자료에 따르면 아프간을 진원으로 규모 7.5 이상의 지진이 난 것은 1949년 이후 66년만으로, 파키스탄에서는 2005년 10월 북서부 지역에 규모 7.6의 강진이 나 7만5천여 명이 사망한 바 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