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AR]거침없이 부릉! 오프로드 들어서자 진가 발휘
더보기

[CAR]거침없이 부릉! 오프로드 들어서자 진가 발휘

가평=박은서기자 입력 2015-10-23 03:00수정 2015-10-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승기 / 쌍용차 ‘뉴 파워 렉스턴W’
운전자들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기대하는 것은 힘찬 주행성능과 넉넉한 실내공간이 아닐까. 그런 점에서 쌍용자동차가 지난달 출시한 뉴 파워 렉스턴W는 SUV 기본에 충실한 모델이었다. 기존 모델에 비해 힘은 더 세지고 내부는 넉넉하면서도 고급스러웠다.

지난달 8일 경기 가평에서 열린 시승행사에서 뉴 파워 렉스턴W를 직접 타봤다. 켄싱턴리조트를 출발해 칼봉산 자연휴양림을 돌아나오는 온·오프로드 62km의 코스였다.

일반 도로에서 가속페달을 밟자 경쾌하게 치고 나간다는 느낌이 들었다. 1400rpm에서부터 2800rpm까지 최대토크 구간이 길어서 금방 엔진의 맛을 느껴보기에 충분했다.


뉴 파워 렉스턴W는 유로6 기준을 충족하는 2.2L e-XDi220 엔진이 적용돼 최고출력 178마력, 최대토크 40.8kg·m으로 기존(155마력, 36.7kg·m)보다 성능이 향상됐다. 또 메르세데스벤츠 7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적의 주행 성능과 L당 11.6km(4륜 구동 기준)의 높은 복합연료소비효율을 자랑한다.

주요기사

그러나 렉스턴W의 진가는 역시 온로드보다 오프로드에서 확연히 드러났다. 운전석 옆에 있는 4륜구동 스위치를 켜자 흙먼지가 잔뜩 날리는 산 비탈길을 오르는 데 거침이 없었다. 돌이 많아 차체의 흔들림이 강했음에도 앞으로 나아가는 힘은 여전했다.

산에서 다시 내려올 때에는 HDC(Hill Descent Control) 기능이 유용했다. 경사로에서 작동하는 자동 저속주행장치로 브레이크를 계속 밟고 있지 않아도 시속 5∼30km로 속도를 자동으로 유지시켜 주는 기능이다. 운전석 오른편에 있는 HDC 버튼을 누르자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고 있는데도 차량을 잡아주고 있단 느낌이 들었다. 속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내려갈 수 있어 오프로드뿐 아니라 온로드에서도 언제든 유용한 기능이란 생각이 들었다.

실내공간은 넉넉하면서 편안했다. 트렁크 또한 충분히 컸다. 두 번째 열 시트를 접으면 적재공간은 더욱 넓어진다. 가족 혹은 친구들끼리 산으로 캠핑을 떠나기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쉬운 부분도 있다. 공회전을 방지하기 위한 ‘오토스톱’이나 차선이탈방지시스템 등이 추가됐으면 더 좋았을 것 같았다. 또 출시 이후 크게 변하지 않은 디자인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는 인상을 주기엔 역부족이었다.

그렇지만 주행성능이라는 SUV 기본 성능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운전자에겐 한번쯤 진지하게 따져볼 만한 모델이란 생각이 든다. 가격은 트림에 따라 2818만∼3876만 원 선이다.

가평=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