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 전기車 ‘쏘울 EV’ 누적 판매 대수 5000대 돌파…국내 판매량은?
더보기

기아 전기車 ‘쏘울 EV’ 누적 판매 대수 5000대 돌파…국내 판매량은?

곽도영기자 입력 2015-10-08 11:48수정 2015-10-08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4월 출시된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모델인 ‘쏘울 EV’가 누적 5000대 판매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8일 기아차는 쏘울 EV 모델이 출시 이후 올해 8월까지 5399대 판매됐다고 밝혔다. 특히 해외에서 4222대가 팔려 국내 판매량인 1177대의 약 3.5배를 기록해 해외 시장에서의 수요가 큰 몫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과 미국 시장 등 해외에서는 5월 296대에서 6월 586대로 판매가 대폭 늘었다. 8월에는 676대로 출시 이후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기도 했다. 676대 가운데 유럽 시장 판매가 531대로 가장 큰 몫을 차지했으며 미국 93대, 캐나다 51대 순이었다. 8월에는 독일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 25%를 차지하면서 아우디의 ‘A3 e-트론’과 테슬라의 ‘모델 S’ 등을 따돌리고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국내 판매량 역시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등의 영향으로 차츰 증가하는 추세라고 기아차는 밝혔다.


향후 기아차는 쏘울 EV의 수출 물량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최근 폴크스바겐 디젤차량 배기가스 조작 사태를 계기로 전기차인 쏘울의 판매 전망이 밝아지고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주요기사

곽도영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