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K 통한의 끝내기 실책…넥센, 단판으로 끝냈다
더보기

SK 통한의 끝내기 실책…넥센, 단판으로 끝냈다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8 05:45수정 2015-10-0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넥센이 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SK와의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에서 4-4로 맞선 연장 11회말 2사 만루서 상대 유격수 실책으로 결승점을 뽑아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11회말 1사 2루서 스나이더의 4-4 동점 2루타가 터지자 덕아웃에선 함성과 환호성이 터졌다. 목동|김종원 기자 won@donga.com

■ 10일 두산 vs 넥센 준PO 1차전

김성현, 11회말 2사 만루서 내야플라이 놓쳐
넥센, WC 1차전 행운의 승리…준PO 진출

사상 처음 도입된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시작부터 혈전이었다. 넥센이 연장 11회 혈투 끝에 SK의 끝내기 실책으로 승리를 거두고 준플레이오프(준PO) 티켓을 거머쥐었다.

넥센은 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4-4로 맞선 연장 11회말 2사 만루서 끝내기 실책으로 5-4 역전승을 거뒀다. 윤석민이 SK 7번째 투수 박정배를 상대로 평범한 내야 플라이를 날렸으나, SK 유격수 김성현이 공을 놓치면서 3루주자 브래드 스나이더가 홈을 밟아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선발 라인업에서 빠진 뒤 6회 대타로 나선 스나이더는 3-4로 뒤진 연장 11회말 1사 2루서 극적인 동점 2루타를 때린 뒤 결승득점을 올리는 등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페넌트레이스 4위에게 주어지는 1승의 어드밴티지를 안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돌입한 넥센은 1경기만 승리하거나 무승부를 거둬도 준PO 진출권을 얻을 수 있었는데, 첫 판에서 승부를 결정하면서 포스트시즌 첫 관문을 통과했다. 5전3선승제의 준PO 1차전은 10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정규시즌 3위 두산과 와일드카드 넥센의 맞대결로 막을 올린다.

관련기사

반면 SK는 3-3으로 맞선 연장 11회초 상대 포수의 패스트볼을 틈타 4-3으로 앞서나갔지만 마지막을 버티지 못해 허무하게 2015시즌을 마감했다. 끝내기 실책으로 승부가 갈린 것은 역대 포스트시즌 3번째 기록이다.

선취점은 넥센의 몫이었다. 1회말 SK 선발 김광현이 컨트롤 난조를 보이는 틈을 타 볼넷 3개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유한준의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연결되면서 1-0으로 리드했다.


SK는 넥센 선발 앤디 밴 헤켄에 눌려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하다가 5회 반전에 성공했다. 4번타자 앤드류 브라운이 선두타자로 나서서 노히트노런 행진을 이어가던 밴 헤켄을 상대로 솔로홈런을 뽑아내면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박정권의 좌익선상 2루타 후 김성현의 희생번트로 1사 3루 찬스를 이어갔다. 여기서 정상호가 1루쪽으로 스퀴즈번트를 대는 순간 3루주자가 움직이지 않으면서 손발이 맞지 않는 플레이로 허무하게 2사 3루가 됐지만, 나주환이 좌중간 3루타로 박정권을 불러들이면서 스코어를 2-1로 만들었다. 넥센 좌익수 박헌도가 단타로 막지 않고 무리한 슬라이딩캐치를 시도하다 실패로 돌아가면서 타구가 좌중간 담장까지 굴러갔고, 나주환은 3루까지 폭풍질주를 했다. 그런데 넥센의 중계플레이가 3루로 향하던 순간 송구가 나주환의 몸에 맞고 굴절되고 말았다. 나주환이 홈까지 달려들면서 SK는 3-1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넥센은 7회말 2점을 뽑아내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6회부터 등판한 SK 두 번째 투수 메릴 켈리를 상대로 1사 후 서건창이 볼넷을 골라 나가자 고종욱이 우중간 3루타를 날리면서 2-3으로 따라붙었고, 이택근이 1루수 쪽 땅볼로 고종욱을 불러들여 3-3 동점을 만들었다.

목동 |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