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갑상샘암 발병여부… ‘개 코’로 잡아낸다
더보기

갑상샘암 발병여부… ‘개 코’로 잡아낸다

최창봉기자 입력 2015-03-10 03:00수정 2015-03-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연구팀 셰퍼드 훈련… 88% 적중
개의 미세한 후각을 이용해 인간 질병을 판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BBC방송은 8일 도널드 보그너 교수가 이끄는 미국 아칸소대 의대 연구팀이 ‘프랭키’(사진)라는 이름의 독일산 셰퍼드를 훈련시켜 갑상샘암을 앓고 있는 환자를 판별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내분비학회에서 발표됐다. 지금까지 갑상샘암 의심 환자들은 초음파 검사에 이어 가는 바늘을 이용한 조직 검사로 암 존재 유무를 판별해 왔다.

연구팀은 프랭키에게 환자들의 오줌 냄새를 맡게 한 뒤 갑상샘암을 앓고 있는 환자의 오줌이면 그 앞에 앉고 증상이 없으면 돌아서도록 훈련시켰다. 이 실험에는 환자 34명이 자원했다. 15명은 갑상샘암을 앓고 있는 환자였고 19명은 암이 아닌 양성 종양을 가지고 있는 환자였다. 프랭키는 이 가운데 30명의 암 유무를 정확히 맞혀 88%의 적중률을 보였다. 암이 있는데 아니라고 판별하거나 그 반대의 경우는 각각 2명이었다.


미국 의학 전문지 ‘메디컬 데일리’에 따르면 개의 후각을 이용해 질병 유무를 판별하는 실험은 이전에도 진행돼 왔다. 2012년 한 연구팀이 진행한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균이라는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된 사람을 판별하는 실험에서 개의 후각은 83%의 정확도를 보였다. 2011년 또 다른 연구팀이 개의 후각을 이용해 만성 폐질환자와 폐암에 걸린 사람을 구분하도록 한 실험도 성공했다. 이 매체는 “이번 실험은 매우 적은 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했지만 개가 어떻게 의학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갑상샘암은 현재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암이다. 한 해에 6만여 명의 암 환자가 새로 발견되고 1900여 명이 사망하고 있다. 연구팀은 조만간 뉴욕 오번대 수의학과와 함께 이라크전과 아프가니스탄전에서 활동했던 폭탄탐지견 2마리를 갑상샘암 탐지견으로 바꾸는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메디컬 데일리는 “아직은 초기 단계지만 이 기술이 쉽게 암을 발견하는 기술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 암 연구소의 에마 스미스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개가 어떤 냄새 분자를 인식하는지를 밝힐 수 있으면 암 세포 존재 유무를 판별할 수 있는 인공 ‘전자 코’ 개발에도 상당한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갑상샘암#발병여부#개 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