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디오스타’ 김구라, “MC후발주자 김예분도 관심 받고 있다”… 이본 ‘버럭’
더보기

‘라디오스타’ 김구라, “MC후발주자 김예분도 관심 받고 있다”… 이본 ‘버럭’

동아닷컴입력 2015-01-29 11:07수정 2015-01-29 1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라디오스타 김구라 이본 김예분’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방송인 이본이 전성기 시절 라이벌이 없었다며 자신감을 과시했다.

28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수요일 수요일은 라스다’ 특집으로 김건모, 김성수, 이본, 김현정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에 대해 이야기하며 “‘토토가’의 최대 수혜자는 이본이다. 이동통신사 광고, 화보 촬영도 하고 소속사도 들어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이본은 “내 방송분량만 편집하면 7분 나왔을 거다. 요즘 많은 분들한테 ‘7분의 미라클’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MC 김구라는 “이본이 재조명받으니까 90년대 쌍벽까지는 아니었어도 후발주자였던 김예분도 관심을 받고 있다”고 김예분에 대해 언급했다.

이본은 “솔직히 김예분 씨는 명함도 못 내밀었다. 이건 사실이다”라고 대답하고, 당시 인정할 만한 후배가 누구였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라디오스타 김구라 이본 김예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라디오스타 김구라 이본, 김예분 누구였지?”, “라디오스타 김구라 이본 김예분, 역시 이본이 최고”, “라디오스타 김구라 이본 김예분, 많은 활동 부탁드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언급된 김예분은 1990년대 쇼 프로그램 MC, 라디오 DJ 등으로 활약하다 1998년 돌연 은퇴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