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태환 도핑 양성, “해당 성분 수차례 확인했다” 해명…‘최악의 결과는?’
더보기

박태환 도핑 양성, “해당 성분 수차례 확인했다” 해명…‘최악의 결과는?’

동아닷컴입력 2015-01-27 15:53수정 2015-01-27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태환 도핑 양성’. 동아일보DB

‘박태환 도핑 양성’

수영선수 박태환(26)이 최근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논란이다. .

27일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박태환은 작년 9월 인천 아시안게임이 열리기에 앞서 받은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고, 지난달 그 결과를 통보받았다.


박태환 측은 도핑 양성 반응에 대해 “박태환은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약 2개월 전 한국에 머물 때 모 병원으로부터 무료로 카이로프랙틱(chiropractic·척추교정치료) 및 건강관리를 제공받았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이어 “당시 병원에서 주사를 한 대 놓아준다고 해 박태환은 해당 주사의 성분이 무엇인지, 금지약물 성분이 들어있는지 수차례 확인했고, 이 병원의 의사는 문제가 없다고 확인해 줬다. 하지만 이 주사에는 금지약물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어 “해당 병원이 왜 박태환에게 금지약물을 투여했는지 그 이유와 목적을 알아내기 위해 법률 팀과 노력 중이며 민·형사상 책임을 강력히 묻고자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 이두봉)는 팀GMP가 병원장을 상해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태환은 지난주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반도핑기구(WADA) 관계자는 “박태환은 FINA 청문회에 출석해 도핑 양성 반응에 대해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회 참가 여부와 상관없이 국제기구의 도핑 검사에서 나온 결과에 대해 선수 개인이 입장 해명을 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수영스타 쑨양(24)도 지난해 5월 중국수영선수권대회 도핑테스트에서 혈관확장제인 트리메타지딘 양성반응을 보여 중국수영협회로부터 3개월 자격정지를 받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