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둑]제58기 국수전… 응수타진 202
더보기

[바둑]제58기 국수전… 응수타진 202

윤양섭 전문기자 입력 2014-11-10 03:00수정 2014-11-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최철한 9단 ● 박민규 3단
본선 16강전 9보(192∼213)
백이 192로 큰 곳을 차지하자 흑은 193으로 백 2점을 확실히 잡았다. 192로 이으면서 백 2점이 움직이는 맛이 조금이나마 살아났기 때문이다.

좌하귀 196은 큰 자리다. 죽어있던 백돌 2개를 살려 안팎으로 최소 9집 끝내기다. 197은 맞보기. 202는 응수타진. 참고 1도처럼 흑 1로 받으면 백 2로 내려서는 게 선수가 된다. 흑이 또 손을 빼면(예컨대 흑 3으로 좌상변 날일자 행마) 백 4부터 백 8까지 두는 큰 끝내기 수단이 있다. 때문에 203으로 받는 게 정수.

백은 손을 돌려 204로 막았다. 205로 밀고 들어간 것은 그 자체로도 크지만 변화의 여지를 줄인 좋은 수. 참고 2도처럼 그 자리를 백에게 뺏기면 문제가 생긴다. 백 2에 이어 백 4로 젖힐 때 흑의 응수가 곤란하다. 흑 5로 받으면 백 6으로 두는 수단이 있기 때문이다. 흑 7 대신에 8의 자리에 둬도 ‘가’로 끊는 수가 있다. 흑 7, 9로 받으면 백 10이 선수여서 백 12로 끊어 수가 생긴다. 흑이 망한 그림이다.


박민규 3단은 207부터 213까지 백이 해달라는 대로 다 해준다. 여유가 있기 때문이다. 이제 바둑은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흑의 승리는 결정적이다.

주요기사

해설=김승준 9단·글=윤양섭 전문기자

온라인기보, 대국실, 생중계는 동아바둑(badu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