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편 언급’ 이유리 “‘장보리’ 성혁에 따귀 10대” 알고보니 애드리브?
더보기

‘남편 언급’ 이유리 “‘장보리’ 성혁에 따귀 10대” 알고보니 애드리브?

동아닷컴입력 2014-10-21 15:37수정 2014-10-21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유리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화면 촬영

이유리 남편

배우 이유리가 ‘왔다! 장보리’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성혁을 언급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20일 방송에서는 최근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 역으로 열연한 이유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유리는 12일 종영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연기 비화를 공개했다. 입으로 바람을 불어 상대방을 약 올리는 연기가 애드리브였다는 것.

주요기사

이유리는 극중 연민정의 첫사랑 문지상(성혁 분)과도 애드리브를 펼쳤다고 밝히며 “내가 ‘이 타이밍에 따귀를 때리면 어때?’라고 제안했고 성혁도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리는 “그런데 (성혁의) 따귀를 열 번이나 때리게 됐다. 카메라별 촬영과 NG가 있어서 따귀 연기를 반복해야 했다. 너무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힌편 이유리는 4년 동안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다가 결혼을 하게 된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유리 연기 비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유리 남편, 고생했겠다” “이유리 남편, 애드리브였어?” “이유리 남편, 대단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유리 남편.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