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모의 언어학대, 아이 IQ 낮춘다
더보기

부모의 언어학대, 아이 IQ 낮춘다

동아일보입력 2014-02-21 03:00수정 2014-02-21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말이 세상을 바꿉니다]
유년기에 뇌 제대로 못자라… 우울증-정신장애 가능성 높아져
성인들에 비해 감정이 예민한 아이들은 나쁜 말에 더 큰 영향을 받는다. 유년기에 가정에서 언어폭력을 경험하면 우울증과 지능지수(IQ) 감소, 정신장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최지욱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뇌의 확산텐서 자기공명영상(DTI·물분자의 운동을 이용해 뇌의 신경세포를 영상으로 촬영하는 진단법)을 이용해 7∼13세에 가정 내 언어폭력을 경험한 20∼25세 여성 16명과 남성 4명을 진단한 결과 정상인과 비교해 뇌의 특정 부분이 손상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 결과에 따르면 어린 시절 경험한 부모의 언어 학대는 뇌의 전뇌, 측두부, 대뇌변연계 등 서로 다른 영역을 연결하는 섬유로의 악화를 초래한다. 뇌가 욕설이나 질타 등 유해한 신호를 접하면 감각중추의 발전을 저해해 정상적인 뇌 활동에 문제를 일으키고 결국에는 뇌의 성장과 크기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해외에도 유사한 연구 결과가 있다. 하버드대 의대 마틴 타이커 교수팀이 미국 정신건강의학지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어린 시절 언어폭력을 당한 사람들은 뇌의 특정 부위가 위축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어린 시절 언어폭력을 당한 성인 63명의 뇌를 조사한 결과 이들의 뇌는 좌뇌와 우뇌를 연결하는 뇌들보(뇌량)와 감정,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 부위가 위축되어 있었다. 이 경우 언어능력이나 사회성에 문제가 생기고 우울증을 앓을 확률이 높아진다.

관련기사

언어학자들은 보통 생후 18개월을 전후해 부모의 언어습관이 아이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고도흥 한림대 언어청각학부 교수는 “생후 18개월은 ‘언어가 폭발하는 시기’로 본격적인 언어 인지능력을 갖게 된다”면서 “영유아기에 듣는 부모의 공격적인 언어는 아이들에게 트라우마로 남지만 정작 말을 한 부모는 이를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진석 기자 gene@donga.com

<특별취재팀>

팀장=하종대 편집국 부국장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시면 지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편집국 이광표 부장(정책사회부) 홍석민(산업부) 하임숙(경제부) 정위용(국제부) 서정보(사 회부) 김희균(정책사회부) 황준하 차장(편집부) 최창봉(정치부) 이진석(산업부) 곽도영(사회부) 신진우 유근형 최지연(정책사회부) 우정렬(문화부) 권기령(뉴스디자인팀) 김아연 기자
콘텐츠기획본부 조성하 김화성 계수미 박경모 윤양섭 김창혁 김상철 전문기자
채널A 김민지 황순욱(사회부) 황형준(정치부) 안건우 기자(국제부)
#부모 언어폭력#IQ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