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수유동 분청사기 가마터’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
더보기

[수도권]‘수유동 분청사기 가마터’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

동아일보입력 2013-12-26 03:00수정 2013-12-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선 초기 서울 지역 도자기의 주요 생산지였던 ‘수유동 분청사기 가마터’가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강북구 수유동 산127-1 분청사기 가마터에 대한 문화재(기념물) 지정 계획을 내년 1월 26일까지 공고한 뒤 문화재위원회의 최종심의를 거쳐 내년 2월 문화재로 최종 지정 고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수유동 가마터는 고려 말∼조선 초기 상감청자에서 분청사기를 거쳐 백자로 넘어가는 시기에 형성된 곳. 서울 인근에 자리 잡은 요업(窯業)의 흔적을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는 서울역사박물관의 정밀 지표조사를 거쳐 2011년 5∼11월 발굴조사를 했다. 지난달 시 문화재위원회는 이 가마터가 “조선 초기 한양을 소비지로 하는 북한산 일대 가마의 전모를 보여준다. 또 그 당시 도자 생산의 변화 양상과 서울 지역 도자의 수급체계를 추적할 단서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현재 가마터는 발굴조사 이후 보존을 위해 흙으로 덮어놓은 상태다. 문화재로 지정되면 등산로를 우회시켜 가마터를 보존하고 이 주변을 정비해 현장학습장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문화재 지정 계획에 대한 문의는 시 역사문화재과(02-2133-2639)로 하면 된다.

주요기사

김재영 기자 redfoot@donga.com
#수유동 분청사기#가마터#서울시 문화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