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우 윤태영, “아내 임유진, 글래머라 외국 사람인 줄 알았다”
더보기

배우 윤태영, “아내 임유진, 글래머라 외국 사람인 줄 알았다”

동아닷컴입력 2013-12-24 11:25수정 2013-12-24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태영 아내 임유진’

배우 윤태영이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 아내 임유진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를 몰고 있다.

이날 윤태영은 아내 임유진과의 첫 만남에 대해 “KBS 2TV ‘저 푸른 초원 위에’에서 오빠 동생 사이로 출연하면서 임유진을 만났다”며 “처음부터 사랑에 불이 붙었던 건 아니었다. 별로 예쁜 것 같지도 않았고 관심이 안 갔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가 끝난 후 만났는데 외국 분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MC 홍은희가 “약간 글래머냐”고 묻자 그는 “그렇다. 그래서 점점 여자로 보였다”고 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주요기사

또 윤태영은 “그러면서 사귀게 됐는데 중간에 헤어졌다. 너무 무뚝뚝한 성격이어서 헤어지자고 하더라. 잊어야겠다고 마음먹고 생활했는데 2년 후 내 생일날 친구들의 연락을 받고 아내가 자리에 왔다. 그때 이 여자와 결혼해서 살면 좋겠다는 생각이 자꾸 들었다”며 결혼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윤태영의 아내 임유진은 1999년 그룹 ‘히트’로 연예계에 입문했다. 이후 KBS 2TV 미니시리즈 ‘RNA’를 통해 연기자로 전향, ‘역전에 산다’ ‘분신사바’ ‘까불지마’ ‘HAAN 한길수’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지난 2007년 윤태영과 결혼에 골인한 후 가사에 전념하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