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브란스병원 우정과 평화의 종 제막식
더보기

세브란스병원 우정과 평화의 종 제막식

동아일보입력 2013-08-14 17:43수정 2013-08-14 17: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브란스병원은 제68회 광복절을 맞아 1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굿사마리탄병원에서 한반도 통일과 평화를 기원하는 '우정과 평화의 종' 제막식을 열었다.

굿사마리탄병원은 현재 세브란스병원의 기틀을 마련한 '세브란스 가문'이 미국에 세운 병원이다. 미국 내 한인이 가장 많이 찾는 병원으로 꼽히며 한국인 의사 100명이 근무 중인 곳이다.

우정과 평화의 종은 지난해 9월 세브란스병원과 굿사마리탄병원의 교류협약 1주년을 맞아 한국을 찾은 앤드류 리카 굿사마리탄병원 원장이 서울 종로구 보신각 종의 아름다움에 감탄하자 함께 방문한 재미 한인의사 이하성 박사가 "아름다운 한국 종으로 두 병원의 우정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남기자"고 제안해 제작논의가 시작됐다.


종 제작은 1985년 보신각 새 종을 만든 중요 무형문화재 제112호 원광식 주철장이 맡았다. 원 주철장은 남북한의 평화와 미국과의 우정을 기원하기 위해 남한 북한 미국 세 곳에서 가져온 흙을 종에 녹여 넣었다.

주요기사

완성된 종은 미국 굿사마리탄병원 정문에 걸렸다. 병원 관계자는 "앞으로 미국 한인동포의 행사를 하거나 환자의 쾌유를 기원하면서 종을 자주 울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철호기자 ironti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