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웅진계열 서울저축은행 파산신청
더보기

웅진계열 서울저축은행 파산신청

동아일보입력 2013-08-14 03:00수정 2013-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웅진그룹 계열의 서울저축은행이 13일 법원에 파산신청을 했다. 서울중앙지법 파산12부(부장판사 이재희)는 채권자인 예금보험공사가 서울저축은행에 대한 파산신청서를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에 접수시켰다고 밝혔다. 서울저축은행은 부채가 638억 원을 초과해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로부터 경영을 개선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자본금 증액과 제3자 인수 등에 실패해 파산 신청에 이르게 됐다. 재판부는 심문 절차를 거쳐 파산 선고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파산이 선고되면 예금보험공사는 보험금 등을 지급받지 못하는 예금채권자를 대리해 채권신고를 하게 된다.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