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만수 감독 캔디형 연패 전략 “괴로워도 웃어라” 스마일 특훈
더보기

이만수 감독 캔디형 연패 전략 “괴로워도 웃어라” 스마일 특훈

스포츠동아입력 2012-04-28 07:00수정 2012-04-28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만수 감독. 스포츠동아DB

가만히 따져보면 이만수(사진) 감독은 SK호를 맡은 이래 순항해왔다. 대행으로서 지난해 팀을 한국시리즈에 올려놓았고, 올 시즌 시범경기를 1위로 끝냈다. 정규시즌에서도 개막 후 9경기에서 7승2패로 치고나갔다. 그러다 맞게 된 최근 4연패였다. 대행 취임 직후 어수선했을 때 5연패 이후 최장기 연패다.

다만 올해 SK의 연패는 좀 특수하다. 총체적 난국이 아니라 누가 봐도 포인트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답답할 정도로 안 맞는 방망이가 주범이다. 투수력과 수비는 여전히 건재하다. 그래서 이 감독이 꺼내든 카드는 ‘특타’였다. 26일 문학 두산전 패배 직후 선발타자 전원에게 특타를 시켰다. 그러나 문책성이 아니라 “슬럼프 때에는 생각을 하는 것보다 몸을 많이 움직이는 것이 좋다”는 지론에 입각해서 내린 결정이다.

이 감독은 “앞으로는 안 맞는 선수만 따로 특타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래 특타는 메이저리그에서 시작된 것”이란 말도 덧붙였다.

이 감독이 연패 탈출을 위해 강조하는 또 하나는 ‘분위기까지 침체되지는 말자’다. 27일 문학 삼성전을 앞두고는 “팀 미팅에서 ‘이럴 때일수록 웃으라’고 말한 뒤 웃는 연습만 2번 시키고 나왔다”고 귀띔했다. 그리고 자신부터 양말을 올려 신는 ‘농군패션’을 하고 나왔다. 2군에서 베테랑 박재홍을 올려 바로 선발 출장시켰고, 이호준을 4번타자로 기용했다. 기술이 아니라 심리치유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의도에서다.

관련기사

문학 |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트위터@matsri2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