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통 안되는 정부SNS… 트윗 한달 10건 안되기도
더보기

소통 안되는 정부SNS… 트윗 한달 10건 안되기도

동아일보입력 2012-04-03 03:00수정 2012-04-03 1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본보, 35개 부처-3실-5개 위원회 뉴미디어 활용 실태 조사
정부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블로그 등 뉴미디어를 활용한 소통 강화에 나서고 있지만 정부가 운영하는 상당수의 SNS는 일방적인 홍보수단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부처의 블로그와 SNS 계정은 관리 소홀로 음란 사이트 홍보글이 올라오는 등 방치돼 있거나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동아일보는 35개 정부부처와 3실(대통령실 국무총리실 특임장관실) 5위원회(국민권익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등 43곳에 정보공개 청구를 해 SNS 등 뉴미디어 활용 실태를 조사했다.

○ 예산은 급증했는데 활용 점수는 낙제점

2008년 6개 부처에서 총 2억2700만 원을 사용했던 뉴미디어 활용 예산은 2009년 22개 부처 11억3450만 원으로 급증했고, 지난해에는 31개 부처가 총 24억7104만 원을 썼다. 하지만 SNS 활용 점수는 낙제점에 가까웠다.

주요기사

대다수 부처의 홈페이지는 공지사항이나 보도자료를 링크해 놓거나 행사를 안내하는 수준이었다. 콘텐츠의 질이 떨어지고 일방적 홍보에 그치다보니 시민들의 참여도 없다시피 했다.

특허청이 운영 중인 특허고객상담의 트위터에는 3월 내내 특허 관련 문의가 단 2건에 그쳤다. 통일부 역시 단순히 친구 신청을 하는 등의 트윗을 빼면 일반 시민들의 트윗은 각각 한 달 동안 10건이 채 안 됐다.

○ 음란 사이트 게시물 방치된 블로그

2008년경부터 시작된 블로그 역시 일부 부처를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소통’의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상당수 부처의 블로그는 보도자료나 홈페이지 게시물을 그대로 옮겨 놓는 정도에 그쳤다. 일부 부처의 블로그는 심지어 관리 소홀로 대출 상담이나 상품 광고가 올라오기도 했다. 일례로 지식경제부 웹진의 구독소감 코너에는 음란 도박 사이트를 소개하는 게시물이 버젓이 올라와 있었다. 해당 블로그를 관리하는 지경부의 한 공무원은 “광고나 음란성 글은 삭제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그는 현재 이런 글이 올라오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일부 부처는 별도 예산을 들여 블로그 기자단을 운영한다며 신문기사 내용을 짜깁기한 수준 미달의 글에 원고료를 지급하고 있었다. 직장인 김동용 씨(28)는 “흥미 있는 내용도 없고, 홍보글이 대부분이라 정부 블로그나 트위터는 방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 정부 관계자는 “정부가 운영하는 블로그나 SNS에서 자체적으로 생산한 콘텐츠는 찾아보기 힘들다”며 “자체 콘텐츠 확보와 소통 확대를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반면 일부 부처의 블로그는 해당 부처의 특성에 맞는 정보를 제공해 누리꾼을 모으고 있다. 기상청은 블로그에 ‘톡톡 튀는 기상정보’ 코너를 만들어 ‘겨울철 코디 완성법’ ‘겨울 놀러갈 만한 곳’ 등 기상정보에 재미를 더한 콘텐츠를 소개해 누리꾼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통계청도 ‘여론조사의 원리’ ‘할인의 함정’ 등 부처 특성에 맞는 글을 게시하며 방문자를 모으고 있다.

○ 관리인력 없고 성과 분석도 미흡


이처럼 정부부처의 블로그와 SNS가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은 각 부처가 예산만 배정해 놓고 전담 관리인력과 콘텐츠 개발은 신경 쓰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취재 결과 블로그와 SNS를 운영하고 있는 43곳의 기관 중 관리인원이 아예 없거나 1명뿐인 곳은 18곳에 달했다. 그마저도 대부분 뉴미디어 홍보 분야에 전문성이 없는 직원을 배치해 제대로 된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었다. 지난달 서울지방경찰청 공식 트위터가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를 비판하는 글을 리트윗해 “경찰이 선거에 개입했다”는 논란을 낳은 것도 결국 트위터에 익숙하지 않은 직원의 실수였다.

외부업체에 블로그와 SNS 운영을 맡겨놓고는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관리감독을 하지 않는 사례도 있었다. 국가보훈처는 2007년부터 6000만∼7600만 원을 주고 외부업체에 블로그, 트위터 운영을 맡겼지만 성과 분석은 게시물 수와 조회 수 등을 세어본 것에 불과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방위사업청 역시 지난해 각각 2억4000만 원과 9500만 원을 들여 외부업체에 블로그 운영을 맡겼지만 역시 성과 분석은 조회 수나 팔로어 수 등을 세는 데 그쳤다.

최재용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장은 “아직도 블로그나 SNS를 일방적인 정책 홍보수단으로만 생각하는 부처가 있다”며 “전담직원을 마련하고, 정책 홍보가 아닌 전 부서 공무원들이 부서 내 감동적인 이야기 발굴 등을 통해 국민과 공감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노력 등이 뒤따라야 제대로 소통과 홍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승헌 기자 hparks@donga.com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정부#SN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