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세안+3 정상회의]한중일 정상 “6자, 회담위한 회담은 않겠다”
더보기

[아세안+3 정상회의]한중일 정상 “6자, 회담위한 회담은 않겠다”

동아일보입력 2010-10-30 03:00수정 2010-10-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명박 대통령이 29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3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정상들과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집 툰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테인 세인 미얀마 총리, 베니그노 노이노이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아피싯 웨차치와 태국 총리, 이 대통령, 원자바오 중국 총리, 응우옌떤중 베트남 총리, 간 나오토 일본 총리, 마르티 나탈레가와 인도네시아 외교장관,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훈센 캄보디아 총리, 부아손 부파반 라오스 총리, 수린 핏수완 아세안 사무 총장. 하노이=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이명박 대통령과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2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정상회의를 갖고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해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니라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전된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는 회담을 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3국 정상은 이날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3차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한일중) 정상회의’ 후 별도로 만났다. 한일중 정상회의는 5월 제주 회의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이 자리에서 간 총리는 6자회담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고 원 총리는 “회담을 위해 회담을 해서는 안 된다. 본 지역(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회담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북한이 문제를 만들고 그냥 시간이 지나고 다시 6자회담을 열고 하는 것이 관계 진전(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으며 정상들은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되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전된 성과를 낼 수 있는 회담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중국은 그동안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주장해 왔다. 따라서 이날 정상회담에서 한 합의가 6자회담에 대한 중국의 태도 변화를 의미하는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 관계자는 “중국의 입장이 크게 변한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면서도 “시간에 쫓기거나 모양새를 위한 회담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공감하고 큰 틀에서 북한의 변화를 촉구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시간이 걸리더라도’라는 대목은 이 대통령이 먼저 제기해서 3국 간에 최종적으로 합의한 것”이라며 “‘회담을 위한 회담은 하지 않겠다’는 대목은 과거에 대한 평가라기보다는 향후 지향점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간 총리와 원 총리는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분쟁 이후 이달 초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 이어 두 번째 만났다. 이날 회의에서 영토 문제나 환율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다. 다만 간 총리는 “(최첨단 산업에 사용되는 전략물자인) 희토류 자원의 안정적인 공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고 원 총리는 “계속 국제사회에 희토류를 공급하겠다. 특히 소비대국과 함께 노력해서 희토류의 원천을 확대하고 새로운 대체자원 개발을 추진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이 중재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기 때문에 이번 정상회의가 이뤄졌으며 이를 통해 한일중 3국의 관계 진전에 상당한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 총리도 “이 대통령의 주선으로 정상회의가 열리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에 앞서 이날 오전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양측 관계를 ‘포괄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는 데 합의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아세안 역내 개발 격차 해소를 지원하고 캄보디아와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태국 등 메콩 유역국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신설을 제안했고 아세안 정상들은 환영 의사를 밝혔다. 이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최근 증가하는 국제 테러와 마약 거래 위협 등에 공동 대처하기 위해 ‘한-아세안 안보대화’도 신설하기로 했다. 정상들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아세안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에 관한 공동선언’과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행동계획’을 채택했다.

하노이=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