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장엽 사망]MB “사후에도 국가가 지켜줘야”… 무궁화장 추서
더보기

[황장엽 사망]MB “사후에도 국가가 지켜줘야”… 무궁화장 추서

동아일보입력 2010-10-13 03:00수정 2010-10-13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전현충원 안장 사실상 확정… YS “부인 美서 자살” 언급 논란
김영삼 전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북한민주화위원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별실로 향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명예 장례위원장이다. 사진공동취재단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장례 3일째인 12일 정치인과 일반인의 조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는 황 전 비서에게 1등급 훈장을 추서했다.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전 황 전 비서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정부가 추서한 1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전달했다. 맹 장관은 “국무회의에서도 이의 없이 훈장 추서가 결정됐다”고 말했다. 장지도 사실상 국립대전현충원으로 확정됐다. 아웅산 테러사건 희생자 중 1등급 훈장이 추서돼 국립묘지에 안장됐던 전례가 있기 때문에 황 전 비서 역시 국립묘지에 묻힐 수 있는 요건을 갖춘 것.

이날 오후 빈소를 찾은 임태희 대통령실장은 “이명박 대통령이 ‘황장엽 선생은 역사의 아픔이니 고인에 대해 생전과 사후 모두 국가가 책임지고 지켜야 한다’며 ‘안전하게 영면하실 수 있게 조치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오전 10시 명예 장례위원장인 김영삼 전 대통령이 빈소를 찾아 30분간 머무르며 유족을 위로했다.

김 전 대통령은 “황 선생은 ‘생명의 위협을 받을 수 있으니 미국으로 망명하라’는 주변의 권유에도 ‘내가 망명할 거면 탈북해서 왔겠느냐’고 말할 정도로 한국을 사랑한 애국자였다”며 “한 달에 한 번씩 저와 점심 드시는 것을 큰 위안으로 삼으셨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나와 황 선생은 특별한 인연이 있다. (남한에) 오셔서 사람들과 접촉했을 때 내가 가장 먼저 만났다”며 “황 선생이 탈북한 뒤 부인도 미국에서 자살하고, 아들도 자살하고 딸도 죽고 가족이 하나도 없어 얼마나 외로웠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오후 8시 반경에는 천안함 유족협의회 이정국 전 대표와 나재봉 전 천암함장례위원장이 빈소를 찾아 헌화했다. 이 전 대표는 “황 전 비서도, 저희도 분단이 낳은 비극을 겪은 사람들”이라며 “많은 분이 그런 생각 때문에 오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에 대해서는 “정치적인 입장을 따진 후 조문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원로에 대한 예우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이수성 전 국무총리 등도 이날 빈소를 찾아 헌화했다. 이날 오전 11시에는 황 전 비서의 입관식이 수양딸 김숙향 씨(68)와 장례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궁중식으로 진행됐다.

주요기사

대전 대덕구 분향소 마련

한편 대전 대덕구청에도 황 전 비서의 분향소가 마련됐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이다. 이날 대덕구는 “재향군인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유총연맹 대덕구지회 등 3개 단체가 ‘분향소를 만들고 싶으니 장소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해 대강당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