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경북]야외무대… 바닥분수… “동성로 걷고싶어졌네”
더보기

[대구/경북]야외무대… 바닥분수… “동성로 걷고싶어졌네”

입력 2009-07-15 06:37수정 2009-09-21 23: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시내 최대 번화가인 동성로를 ‘테마가 있는, 걷고 싶은 거리’로 만들기 위한 동성로 공공디자인 개선 사업의 1차 구간 사업이 마무리됐다. 14일 대구시에 따르면 동성로 공공디자인 개선사업 대상 구간(1300m) 중 최근 대우빌딩∼대구백화점∼동성5길 760m 구간의 사업이 완료됐다.

이 구간에는 야외무대 및 광장(대구백화점 앞), 바닥분수(대우빌딩 앞), 벤치 6개소 등이 조성됐다. 또 ‘보행자 전용도로’로 지정된 이 구간에는 목백합과 대왕참나무 등 41그루가 심어졌다. 이와 함께 동성로가 100여 년 전 대구읍성을 허물고 만든 도로인 점을 감안해 당초 읍성이 있던 자리에 표면이 울퉁불퉁한 장대석을 폭 1.5m 정도로 이어놓았다. 시민 박영임 씨(22·여)는 “예전에 동성로에는 많은 노점상과 전기시설 등이 있어 보행에 지장이 많았는데 이젠 걷기에 쾌적한 환경이 돼 좋다”며 “앞으로 동성로 야외무대 등에서 다양한 행사와 문화공연이 자주 열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총 43억 원을 들여 2008년 8월 착공한 이 사업은 2차 구간(동성5길∼중앙치안센터∼통신골목 간 540m) 사업이 올해 12월 완공돼 최종 마무리될 예정이다. 2차 구간에는 바닥분수(중앙치안센터 앞)와 벤치 등이 들어선다. 이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2007년 지역공공 디자인개발 및 보급 사업으로 선정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공공디자인 개선 사업이 최종 완료되면 동성로가 쾌적하고 아름다운 도심 공간이 되는 데다 문화적인 창작행위까지 이루어지는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진 기자 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