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신수 스승’ 조성옥 감독 하늘로
더보기

‘추신수 스승’ 조성옥 감독 하늘로

입력 2009-07-06 08:28수정 2009-09-22 0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의대 조성옥 감독이 4일 오전 6시 48세의 젊은 나이에 별세했다. 고인은 4월 동의대를 전국대학야구 춘계리그 우승으로 이끈 뒤 갑자기 간암이 발견돼 투병해 왔다.

1961년생으로 부산 대연초-동성중-부산고-동아대를 나온 고인은 82년 서울에서 열린 제27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우승멤버였고, 84년 롯데에 입단한 뒤 95년 은퇴할 때까지 통산 타율 0.248(2148타수 532안타), 5홈런, 211타점, 227득점, 38도루를 기록했다. 84년과 92년 롯데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함께 하기도 했다. 96년과 97년 롯데 코치를 지낸 뒤 97년부터 부산고와 동의대 감독을 맡아 후진양성에 힘썼다. 부산고 감독 시절 추신수 백차승 정근우 등을 키워냈고, 2000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감독을 맡아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클리블랜드 추신수는 4일 조 감독의 별세 소식을 접한 뒤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5타수 4안타 7타점을 올리는 생애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그리고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감독님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이 믿어지지 않았다. 오늘 경기는 결코 잊을 수 없다. 그 분은 나의 두 번째 아버지와 다름 없었다”며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화보]돌아온 캡틴 조성환의 활약덕에 SK 꺾은 롯데
[화보] ‘항의 라이벌 전?’ 김성근-로이스터 항의에 물든 경기
[관련기사]“한국 야구 최고2루수 키워내셨는데…”
[관련기사]자존심 살려야 한화 살아난다
[관련기사]‘새별’ 강윤구 사인실력 만큼은 ‘왕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